2018년11월14일wed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국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셸 오바마 "트럼프 절대 용서안할 것" 자서전서 맹비난
등록날짜 [ 2018년11월10일 00시34분 ]

 

[데일리연합 류아연기자] 미국의 전 영부인 미셸 오바마가 곧 출간할 자서전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맹비난을 쏟아냈다.


오는 13일 출간을 앞둔 미셸 여사의 첫 자서전 '비커밍'에서, 미셸 여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출생을 둘러싼 음모론의 선봉에 섰던 점을 거론했다.


미셸 여사는 "외국인 혐오적인 주장을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미셸 여사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음담패설이 담긴 연예 프로그램 '액세스 할리우드'의 녹음 파일을 듣고선 분노가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고 회고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류아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국하원 장악한 민주당 '총기규제' 입법할까 (2018-11-11 07:38:54)
'갑질 폭행' 양진호 구속 (2018-11-10 00:3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