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6.21 (금)

  • 맑음동두천 20.7℃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23.8℃
  • 구름조금인천 22.4℃
  • 맑음수원 19.6℃
  • 맑음청주 22.0℃
  • 맑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조금전주 22.5℃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1.7℃
  • 흐림부산 21.5℃
  • 구름조금여수 22.1℃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조금천안 17.1℃
  • 구름조금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유승례 작가의 "굴곡진 긴 삶의 여정이 아름다운 악상의 음율로 아름답게 피어난 나의 인생(2024)“

전통과 현대가 만나는 장소: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에서의 유승례 작가와의 특별한 만남
판화의 가치 재조명: 유승례 작가의 인생과 예술 세계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2024년 4월 22일부터 26일까지 홍익대학교 문헌관 4층 현대미술관에서는 석사학위 청구를 위한 특별한 전시회가 열린다.

 

이번 전시회의 주인공은 홍익대 대학원 판화과 대학원생 유승례 작가로, 그녀의 작품들이 "굴곡진 긴 삶의 여정이 아름다운 악상의 음율로 아름답게 피어난 나의 인생"(2024)이라는 주제 아래 전시된다.

 

이번 청구전은 홍익대에서 판화과가 사라질 위기에 처한 현 시점에서 더욱 의미 있는 행사로 자리잡고 있다.

 

이에 대해 유승례 작가는 "판화를 사랑하고 아끼는 많은 사람들이 나와 앞으로도 계속 홍익대학교의 역사를 만들어가는 자랑스러운 판화과가 되길 바란다"며 감정을 표현했다.

 

이번 전시회는 1963년생인 유 작가가 61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열정적으로 창작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시에는 그녀의 인생을 굴곡과 아름다움을 통해 표현한 다양한 판화 작품들이 전시되어, 관람객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판화는 일반적으로 많이 알려진 예술 분야는 아니지만, 렘브란트와 같은 과거의 거장들이 남긴 작품들은 이 장르의 깊이와 가능성을 증명한다.

 

유승례 작가는 이러한 전통적 예술형식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하여,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시각의 판화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홍익대학교가 판화 예술의 중요성을 재조명하고, 예술가들에게 계속해서 창작의 기회를 제공하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

 

유 작가의 노력과 열정이 어우러진 이번 전시회는 판화의 미래에 대한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며, 전시회를 찾는 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길 것으로 기대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