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3일thu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국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항공운송의뢰제도(GTR)가 40년만에 폐지된다
등록날짜 [ 2018년06월15일 04시10분 ]



 공무원의 국외출장시 자국적항공기를 이용하도록 대한항공· 아시아나와 계약하여 운영했던 정부항공운송의뢰제도(GTR)가 40년만에 폐지된다.

 그간 GTR제도는 정부 출장시 시급한 좌석확보, 변경·취소  수수료 없는 점을 고려하여 운영해왔으나,
국외여행 증가, 항공시장 다변화 등 국외출장을 둘러싼 환경변화로 GTR을 폐지하기로 결정하였다.

이에 따라 인사처는 그간 적립된 항공권구매권한(공무 마일리지) 소진 등을 고려하여, 항공사와의 GTR 계약을 10월말 전격 해지할 예정이다. 정부는 GTR을 대체할 ‘주거래 여행사’ 제도를 도입하여 금년 하반기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부처별로 조달청 나라장터 경쟁입찰을 통해 ‘주거래여행사(travel agency)’를 선정하고, 2~3년의 계약기간 동안 부처별 항공권 등의 예약·구매 대행을 지원받는다. 이를 통해, 공무원도 국민들과 똑같이 합리적인 시장가격으로 항공권을 구매하게 되고, 항공·숙박 예약을 연계한 편의도 제공받게 된다.

  부처별 주거래여행사 선정은 6월부터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공개입찰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기재부는 6월중에 2018년 예산집행지침 개정안을 각부처에 통보할 예정이다.

 주거래여행사는 국내민간기업, 선진국, 국제기구 등에서는 이미 보편화된 방식으로 이번 제도개선을 통해 연 80억원 수준의 예산절감과 서비스분야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


[데일리연합뉴스 이권희기자]

올려 0 내려 0
이권희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국이 반도사무중 중요한 배역 연기 (2018-06-15 16:01:11)
아시아 대학교 랭킹: 베이징대와 칭화대가 돌출, 일본대학교 지위 “위태로워” (2018-06-14 16: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