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6.21 (금)

  • 맑음동두천 21.8℃
  • 구름조금강릉 23.0℃
  • 맑음서울 24.4℃
  • 맑음인천 22.8℃
  • 맑음수원 20.4℃
  • 맑음청주 23.1℃
  • 맑음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조금전주 22.1℃
  • 구름많음울산 21.1℃
  • 맑음광주 21.4℃
  • 흐림부산 21.5℃
  • 구름조금여수 22.5℃
  • 맑음제주 21.7℃
  • 맑음천안 17.8℃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성북구, 30일 간송미술관 재개관 개막 기념식 열려

1934년 북단장 형성부터 1938년 보화각 설립까지 한 눈에 볼 수 있어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박해리 기자 | 서울 성북구는 30일 오후 2시 간송미술관이 재개관 행사가 열린다고 밝혔다. 이날 재개관 기념식 행사가 열리며 문화재청장을 비롯한 서울시장, 성북구청장, 국회의원 등 내빈이 참석할 예정이다.

 

구는 ‘서울 보화각 보수·복원 공사’를 위해 국·시비 보조금 총 23억 원을 간송미술관에 지원했으며, 공사는 2022년 10월에 착공해 1년 5개월의 기간을 거쳐 올해 3월에 준공했다.

 

간송미술관은 서울 보화각 보수․복원 완료와 재개관을 기념하기 위해 '보화각 1938 : 간송미술관 재개관전' 특별전시를 마련한다. 특별전은 5월 1일부터 6월 15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보화각 1938:간송미술관 재개관전'에서는 1934년에 개설된 북단장(北壇莊)의 형성부터 1938년 보화각의 설립에 이르기까지 한국 미술의 역사와 함께해 온 간송미술관의 최초 설립 과정과 초기 간송 컬렉션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또한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한국의 제1세대 건축가 박길룡(朴吉龍, 1898~1943)이 설계한 북단장·보화각 도면 및 간송 전형필(全鎣弼, 1906~1962)이 각별한 관심을 기울인 보화각 관련 자료를 통해 1938년 보화각의 설립 과정을 새롭게 조명한다. 이와 함께 보화각 설립 이전까지 간송 전형필이 수집한 미공개 서화 유물들이 수리 복원 과정을 마친 뒤 처음으로 대중에게 선보인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성북구청과 간송미술관은 2020년부터 문화재청 생생문화재 사업을 함께하고 있는 등 각별한 관계에 있다”라며 “우리 문화유산을 지키는 데 앞장선 간송 전형필 선생의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 근현대 문화유산의 보고(寶庫)인 간송미술관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키고 누구나 누릴 수 있도록 구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보화각(葆華閣, 국가등록문화재 제768호)”은 ‘빛나는 보물을 모아둔 집’이라는 뜻으로 1938년 간송 전형필 선생이 설립한 간송미술관의 옛 이름이다. “북단장”은 간송 전형필 선생이 전통문화재 수집을 위한 본격적 거점을 마련하고자 고양군 숭인면 성북리(현재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에 구입한 만여 평의 대지다. 이 땅을 선잠단 옛터 부근 북쪽이란 뜻에서 “북단장”이라 불렀다. 또한 이곳에 문화재 수장을 위한 건물을 신축해 “보화각”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