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27.2℃
  • 맑음서울 18.6℃
  • 구름많음인천 15.7℃
  • 맑음수원 15.4℃
  • 맑음청주 22.2℃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6.5℃
  • 맑음전주 18.4℃
  • 연무울산 21.1℃
  • 구름조금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여수 21.4℃
  • 구름많음제주 19.5℃
  • 맑음천안 18.9℃
  • 맑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문화체육관광부, 한국 연구진이 개발한 소고기쌀…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인 대체식품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기자 | 영양도 좋고 맛도 좋은 친환경적이면서 저렴하기도 한 만능 식재료는 없을까요?

2월 15일, 연세대학교 화공생명공학과 홍진기 교수팀은 학술지 ‘매터(Matter)를 통해 쌀알 안에 동물의 근육과 지방 세포를 배양한 일명 ‘소고기 쌀’을 개발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에 대해 BBC, 워싱턴포스트 등 유력 매체들이 주목했습니다.

이렇게 주목받은 ‘소고기 쌀’ 함께 알아볼까요?

 

소고기쌀, 매력적인 대체식량 될 것

 

“‘소고기쌀’이 상업화될 경우 가격도 소고기에 비해 5배 이상 낮아 저소득층에게 매력적인 대체식량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

- 남아공 'IOL (24.2.15.)'

 

“과학자들은 소고기쌀이 영양실조를 퇴치하고 군인과 우주비행사가 임무할 때 도움받을 수 있는,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이라고 설명.”

- 이탈리아 '스카이 티지 24 (24.2.15.)'

 

낮은 탄소 배출, 경제적 단백질 공급

 

“소고기쌀을 개발한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영양가 있고 맛이 좋으며, 저렴하고 탄소 발자국이 적은 단백질의 대체제가 될 수 있을 것.”

- 폴란드 '인테리아 (24.2.16.)'

 

“소고기쌀은 일반적인 소고기를 만들 때보다 훨씬 낮은 탄소 배출량을 가지며, 지속 가능하고 경제적인 단백질 공급원을 제공.”

- 인도네시아 '꼼빠스닷컴 (24.2.20.)'

 

소고기쌀에서 소고기 냄새가 안 난다고?!

 

“소고기쌀의 향은 지방의 함량에 따라 아몬드 혹은 생크림, 버터, 코코넛 오일 향이 났음.”

- 폴란드 '인테리아 (24.2.16.)'

 

“홍진기 교수, “조리 시 보통 쌀의 모양이 유지되고 여기에 독특한 향이 더해진다. 고기 특유의 부드러운 견과류와 감칠맛이 있다.”

- 스웨덴 '엑스프레센 (24.2.15.)'

 

하이브리드 식품 무궁한 가능성 열려

 

“이번 연구의 제1저자인 박소현 박사, “소고기쌀에서 필요한 모든 영양소를 얻을 수 있다면 어떨까요? 곡물 기반 하이브리드 식품에 대한 가능성의 세계가 열렸다고 봅니다.” “머지않아 소고기쌀을 시장에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 영국 'BBC (24.2.14.)' / 독일 '디 벨트 (24.2.19.)'

 

환경, 기아, 군사, 우주 다양한 산업 위한 식량

 

“연구진은 소고기쌀이 식량 위기와 지구온난화로부터 안전을 보장하는 지속 가능한 식품으로서의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밝힘.”

- 독일 '쥐트도이체 차이퉁 (24.2.23.)'

 

“소고기쌀은 동물의 생산에 의존하지 않는 저렴하고 영양가 있는 단백질 대안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며 언젠가 기근, 군사 배급, 심지어 우주인의 식량 구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믿어짐.”

- 인도 '더 텔레그래프 (24.2.15.)'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새로운 먹거리

 

“소고기쌀은 탄소 배출량이 매우 적고 식품 알레르기를 유발할 위험이 매우 낮으며 일반 소고기보다 가격이 훨씬 저렴한 것으로 알려짐.”

- 미국 'Newsweek (24.2.14.)'

 

“홍진기 교수, “나는 소고기 쌀이 GMO 기술 없이 만들어 정말로 안전하다고 전적으로 믿는다.

- 미국 '워싱턴포스트 (24.2.27.)'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국토교통부, 기후변화 대응 및 교통혁신 등 글로벌 공조 강화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최형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5월 2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제2차 한-EU 고위급 교통협력회의에 참석했다. 백원국 2차관과 마그다 콥친스카(Magda Kopczynska)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교통총국장은 교통협력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홍해위기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한-EU 항공 파트너십 프로젝트, 항공‧해운·육상운송 분야 탄소중립 전략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토론했다. 국토교통부는 ‘글로벌 위기 극복과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교통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EU와 함께 모색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 나가자’라고 제안했다. 마그다 콥친스카 교통총국장은 “당면과제와 해결의지에 대해 깊은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앞으로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다져 나가자”라고 화답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5월 22일부터 이틀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교통의 친환경화’를 주제로 개최된 ’24년 국제교통포럼(ITF) 교통장관회의에도 참석했다. 회의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과 우크라이나 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