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14.2℃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11.1℃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9.5℃
  • 제주 1.0℃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새에덴교회, 목회자 초청 컨퍼런스로 대형교회 역할 보여줘

작은교회 살리기에 앞장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가 작은교회 살리기에 나서, 코로나 팬데믹 이후 한국 중대형교회가 작은 교회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보여 주었다.

 

지난 20일 새에덴교회에서는 ‘2023 목회, Restart 컨퍼런스’ 를 개최, 미자립교회 목회자 500명과 중소형교회 목회자 등 1,400여 명을 초청하여 사랑으로 원형교회를 회복시키자는 주제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새에덴교회 목회자 초청 세미나는 한국교회에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앞으로 한국교회 중대형교회가 왜 작은교회를 세워가야 하는가를 느끼게 했기 때문이다. 

 

 

새에덴교회는 참석한 미자립교회 목회자들에게 지원금을 전달했고, 이날 참석한 모든 1,200명 목회자들에게 선한 상품권을 제공해 이날 점심과 저녁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비상약품함도 함께 전달하였다.

 

 

이번 목회자 초청 컨퍼런스에서 소강석 목사는 새에덴교회 사역자들과 함께 코로나 엔데믹 시대속에서 한국 작은교회를 위한 목회전략을 제시했다. 세상의 빛이라는 교회 존재의미를 확실히 보여주면서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새에덴교회가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를 교회 목회자들과 공유하였다.

 

소 목사는 온 성도들과 함께 전국 1,200여 목회자들을 초청하여 섬기면서, “그 동안 크고 작은 수많은 집회와 컴퍼런스, 세미나를 하였지만, 이번 컴퍼런스처럼, 간절한 마음을 가져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서 한국교회 섬김이로 나선 성도들의 아름다운 모습들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고 여러 언론으로부터 격려의 찬사를 받았다.

 

이번 컨퍼런스는 초대교회의 사랑의 공동체를 재현시킨 원형교회로 가는 컨퍼런스였고, 한국교회가 다시 일어나게 하는 출발을 놓는 다리였다. 한국교회 작은교회가 사느냐 죽느냐의 생존의 귀로 앞에서 한국교회 협력선교의 모범이요, 희망의 빛이었다. 

 

 

이러한 그리스도의 사랑 나눔에 대해 악성루머라는 돌을 던지는자 누구인가? 

하나님의 선교를 이루어 가는 작은 교회를 위해 온 성도들이 헌금을 모아 눈물로 마련한 새에덴교회 컨퍼런스를 정치적인 루머로 왜곡시키는 것은 명예를 훼손시킨 범법행위이다.

 

 

우리는 이런 루머들에 대한 분별력과 세상을 바라보는 바른 시선을 회복해야만 한다.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수도권 기업 지방 이전·지역소재 기업 지원 강화…“지방시대 본격적으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정부가 본격적인 지방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지역의 주도성을 강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인식하에 특별지방행정기관 지자체 이관, 일반자치와 교육자치의 관계 재정립 등 과제를 적극 추진한다. 또한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과 지역소재 기업의 지원 강화를 위한 제도적 여건 조성에도 적극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일상이 안전한 나라 ▲활력 넘치는 지방시대 ▲일 잘하는 정부 ▲함께하는 위기극복 ▲성숙한 공동체 등 5대 약속과 이를 실천하기 위한 15대 실천과제로 구성된 2023년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이에 국가안전시스템을 전면 개편하고 실제와 같은 워게임 방식의 을지연습 모델을 개발하는 등 완벽한 대비태세를 확립할 계획이다. 또한 데이터 기반으로 각 부처·기관들의 현안해결을 지원하는 플랫폼 역할을 강화하고, 국민이 보다 편리하게 공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공공서비스 민간 개방 확대 등의 혁신도 가속화한다. 당면한 복합 경제·민생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범정부적 노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안전, 주소정보, 디지털정부, 옥외광고 등 분야의 산업진흥에 총력을 기울이고 과도한 국민 세부담 완화 등 민생 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