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10.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1.8℃
  • 구름많음강릉 16.3℃
  • 구름조금서울 12.1℃
  • 맑음대전 15.3℃
  • 구름많음대구 15.2℃
  • 구름조금울산 16.7℃
  • 맑음광주 14.6℃
  • 구름조금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15.7℃
  • 구름조금제주 19.6℃
  • 구름조금강화 12.8℃
  • 구름많음보은 12.1℃
  • 맑음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6.1℃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전북

전주시, 등산로·하천변 스마트 조난신고 시스템 구축

URL복사

- 다음 달까지 주요 등산로·하천변에 국가지점번호 스마트 조난신고 시스템 구축
- NFC칩 장착된 국가지점번호판에 스마트폰 갖다대거나 웹 시스템 접속해 위치공유 및 신고
- 조난신고자 정확한 위치 파악해 신속하게 대응함으로써 사고자 골든타임 확보 기대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권오연 기자 | 등산로와 하천변 등 위치를 확인하기 어려운 곳에서 긴급상황이 발생할 시 스마트폰으로 자신의 위치정보를 파악한 후 신속히 조난신고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진다.

 

전주시는 다음 달까지 총사업비 5000만 원을 들여 모악산과 건지산 등 주요 등산로와 하천변 등 230여 개소에 국가지점번호를 활용한 스마트 조난신고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3일 밝혔다.

 

국가지점번호 스마트 조난신고 시스템은 산이나 하천 등에서 위급한 상황이 발생한 경우 스마트폰을 통해 위치를 확인하고 즉시 조난신고를 할 수 있도록 돕는 게 핵심이다. 국가지점번호판과 떨어진 곳에서도 시스템에 접속하면 간단한 터치로 주변 사람에게 조난사실을 알리거나 119에 문자·전화로 신고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신고자가 국가지점번호판과 가깝다면 스마트폰에 탑재된 NFC(근거리 무선통신) 기능을 켠 뒤 NFC칩이 장착된 국가지점번호판에 스마트폰을 갖다 대기만 하면 편리하게 위치공유 및 119 신고가 가능하다.

 

신고자가 국가지점번호판과 떨어져 있는 경우에도 스마트폰에서 ‘전주시 스마트 조난신고 시스템’에 접속하면 정확한 위치 확인과 함께 위치공유 및 119 신고를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시는 모악산 18개소, 건지산 59개소, 학산·고덕산 45개소 등 230여 개소에 설치된 국가지점번호판에 NFC칩을 장착하고 스마트 조난신고 웹사이트도 구축할 예정이다. 다음 달 말까지 시범운영에 나선 뒤 오는 11월부터 정식 운영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조난신고자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해 신속하게 대응함으로써 사고자의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영봉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코로나19로 지난해부터 등산객이 늘어나면서 사고의 위험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가지점번호 스마트 조난신고 시스템이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가지점번호는 도로명주소법 제23조를 근거로 국토와 인근 해양을 격자형으로 일정하게 구획하고 지점마다 번호를 부여한 것으로, 문자와 숫자를 혼합해 10자리로 표기돼 건물이 없는 비도시 지역의 재난·재해·응급상황 발생 시 사고지점 파악과 신속한 구조를 위해 활용되고 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 참석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 참석, 탄소중립을 향한 강력한 의지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회의에서 의결한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안)과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과 관련 “역사적인 발표를 했다. 탄소중립 선언 1년 만에 시나리오, NDC 상향목표를 결정한 건데, 과제의 어려움을 생각하면 짧은 기간 동안 속도 있게 목표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제는 오늘 결정한 목표·시나리오를 제대로 실천하고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실천과 이행에 힘을 모아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목표를 놓고 여전히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분들, 또는 너무 과중한 목표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다”며 “기후위기와 온실가스를 줄여 나가야 하는 급박성을 생각한다면 우리가 좀 더 의욕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의욕만 가지고 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그 두 가지 생각은 다를 바가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늘 만들어진 목표나 시나리오를 제대로 실천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