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7℃
  • 구름많음강릉 29.0℃
  • 구름조금서울 32.7℃
  • 구름많음인천 29.0℃
  • 구름많음수원 30.8℃
  • 흐림청주 28.5℃
  • 구름많음대전 26.5℃
  • 흐림대구 25.8℃
  • 흐림전주 26.0℃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3.2℃
  • 흐림여수 21.3℃
  • 흐림제주 22.8℃
  • 흐림천안 27.8℃
  • 흐림경주시 24.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지구와 자연

무등산 산행, 겨울의 신비로움과 풍경 속으로 [데일리연합 기획특집_드론으로 보는 미래의 유산, '자연']

무등산,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21번째 국립공원으로 등극
무등산의 겨울 설경 속 눈부신 일출의 아름다움
무등산 정상에서 맞이하는 새로운 해, 찬란한 일출의 순간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기범 기자 | 무등산(鎭山), 광주·전남의 자랑인 진산으로, 2013년 3월에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우리 나라의 21번째 국립공원으로 등극하였다. 이 국립공원은 전체 면적이 75.425㎢로, 해발 1,187m의 높이를 자랑하는 무등산은 ‘비할 데 없이 높고 큰 산’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봄의 진달래, 여름의 참나리, 가을의 단풍과 억새, 겨울의 설경

무등산은 봄에는 진달래, 여름에는 참나리, 가을에는 단풍과 억새, 겨울에는 아름다운 설경으로 한 해 내내 다채로운 생태경관을 선사한다. 특히, 국립공원으로서 생태계를 자랑하며 멸종위기 생물들의 서식지로 알려져 있다. 수달, 하늘다람쥐, 으름난초 등 다양한 야생동물이 무등산의 풍부한 자연 환경에서 서식하고 있다.

 

겨울의 진수, 눈꽃 속의 일출

겨울에는 무등산이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드러낸다. 특히, 최고봉인 천왕봉에서의 겨울 무등산은 순수한 흰 눈꽃이 배경인 일출이 매우 인상적이다. 광주 시내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무등산은 국립공원 중에서도 산행 강도가 높아 초보자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

 

다양한 등산 코스, 겨울 무등산의 아름다움 즐기기

무등산의 등산 코스는 다양하여 옛길을 따라 산 능선을 돌아볼 수 있는 무돌길부터 중급 코스인 토끼등, 새인봉, 중봉, 상급 코스로 이어지는 입석대, 서석대까지가 있다. 특히, 국립공원 지정 이후에는 코스별로 등산로가 잘 정비되어 있어 탐방객들이 편리하게 무등산을 즐길 수 있다.

 

무등산 일출의 묘미, 장불재에서 떠오르는 특별한 순간

겨울 무등산을 찾는 등산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코스는 원효사 입구에서 시작해 장불재를 거쳐 정상부인 입석대와 서석대까지 오르는 코스이다. 장불재는 일출 명소로 알려져 있으며, 평원이 넓고 편의시설이 마련돼 해가 떠오를 때까지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

 

세계적인 명소, 무등산 주상절리대의 아름다움

무등산의 정상에 위치한 주상절리대는 약 9천만 년 전 화산활동으로 만들어진 세계 유일의 주상절리대로, 30여 개의 대형 돌기둥이 하늘로 솟아있어 웅장하고 수려한 풍경을 자랑한다. 이곳은 천연기념물이자 유네스코 지질공원으로 지정되어 세계 각지에서 찾아오는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새벽 미명, 눈부신 일출의 순간을 느끼다

겨울 무등산의 아침은 상서로운 기운으로 가득하다. 특히, 일출은 어둠에서 빛으로 변하는 새벽 미명에 무등산 능선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맞이할 수 있다.

 

일출이 떠오르는 순간의 찬란한 기운을 느끼며, 무등산 정상에서의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경험은 삶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이다.

 

## 무등산, 다양한 탐방코스 소개

새인봉 - 입석대 코스 (6.8km, 3시간30분 소요)

무등산의 아름다운 풍경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코스로, 운소봉, 새인봉, 서인봉을 거쳐 입석대와 서석대에 도달한다. 산행을 통해 무등산의 멋진 풍경 뿐만 아니라 광주시가의 눈에 띄는 풍경까지 즐길 수 있다.

 

늦재 - 옛길코스 (10.4km, 4시간 50분 소요)

넓게 펼쳐진 무등산의 경치를 감상하며 늦재 구간과 옛길 2번을 따라 걷는 길로, 중턱에서 시작하여 장불재를 거쳐 서석대와 입석대를 조망할 수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기에도 적합한 코스이다.

 

당산나무 코스 (4.0km, 1시간35분 소요)

가장 많이 찾는 코스 중 하나로, 비교적 완만한 경사를 따라가며 무등산의 중턱에서 전체적인 전망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당산나무와 중머리재까지의 경로는 무등산을 대표하는 탐방코스 중 하나다.

 

시무지기폭포 코스 (12km, 5시간 55분 소요)

역사적 유적지를 관찰한 후 장불재를 거쳐 무등산의 아름다운 사무지기 폭포를 감상할 수 있는 건강코스로, 봉황대와 천재단 등을 지나며 다양한 경치를 즐길 수 있다.

 

너릿재 - 옛길코스 (14.9km, 7시간 20분 소요)

광주와 화순을 연결하는 고개를 지나 무등산 최고의 절경인 입석대와 서석대를 조망하며 원효사로 하산하는 최장거리 코스이다.

 

안양산 - 북산 코스 (14.6km, 7시간 소요)

봄에는 철쭉, 가을은 억새로 아름다운 백마능선과 무등산 절경을 즐길 수 있는 코스로, 안양산에서 장불재로 연결되는 백마능선은 특히 가을에 더욱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도원마을 - 규봉코스 (7.5km, 4시간 30분 소요)

무등산의 절경 중 가장 뛰어난 규봉을 감상하고 내려오는 코스로, 도원마을에서 장불재를 오르는 길은 아늑한 숲길로 특히 아름다운 백마능선을 조망할 수 있다.

 

교리 - 만연산코스 (7.5km, 4시간 소요)

화순의 진산인 만연산과 만연사를 둘러볼 수 있는 코스로, 경사가 심한 교리부터 시작되어 만연산 정상까지의 길은 능선이 부드럽게 이어져 있다.

 

무등산은 산악인과 일반인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탐방코스로 가득 차 있다. 즐거운 산행과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건강과 기운을 얻어갈 수 있을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