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8℃
  • 흐림서울 21.4℃
  • 흐림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8.3℃
  • 맑음제주 29.6℃
  • 흐림강화 20.7℃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JMS STORY 정명석 작가 여행지 탐방 ‘인제 자작나무 숲’②

JMS STORY 정명석 작가 추천 ‘인제 자작나무 숲’을 가다. (2편)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고 있다. 올 여름 휴가는 어디로 갈까?

 

JMS STORY 정명석 작가 여행지 탐방에서는 휴가를 떠나려는 그대를 위해 ‘인제 자작나무 숲’을 추천한다. ‘속삭이는 자작나무 숲’으로도 불리는 이곳은 이국적인 자작나무 숲이 주는 아름다움과 산림욕을 즐기며 힐링할 수 있다.

 

 

인제 자작나무 숲은 산림청이 선정한 국유림 명품 숲 중의 하나로, 해마다 30만 명 넘는 관광객들이 찾는다. 이곳에는 11.23㎞에 이르는 7개 코스의 탐방로와 숲속 교실, 전망대, 인디언 집, 나무다리, 나무계단 등이 있다. 산책로 역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게 잘 만들어져 있다.

 

이곳 산책로를 따라 걸으며 갑자기 궁금해진다. 인제 자작나무 숲은 왜 '속삭이는 자작나무 숲'으로도 부르는 걸까. 바람이 불면 자작나무가 서로 부딪혀 소리를 내는데 이 소리가 마치 아이들이 속삭이는 것처럼 들리기 때문이란다.

 

JMS STORY 정명석 작가 여행지 탐방 기사를 쓰기 위해 인제 자작나무 숲을 여행하면서 필자 역시 신비로운 자연의 속삭임에 빠져든다. 힐링이란 이런 것이 아닐까.

 

삶이라는 여행을 하면서 우리는 성공이든 자신이 원하는 꿈이든 그것을 이루는 데에만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기에 그 과정에서 누릴 수 있는 기쁨을 소홀히 할 수도 있다.

 

여행 역시 정해진 목적지만 향해 가기 보다는 그 과정에서 얻을 수 있는 것들이 많다는 것을 생각하고 찾는다면 훨씬 가치 있는 여행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자작나무 숲, 정상을 향해 오르며 삶의 쉼표를 하나씩 찍어보자. 숲에 몸과 마음을 모두 맡기고 자유인이 되어 여행의 시간을 즐겨보자. 복잡한 도심과 사람들과의 관계로 인해 막혀 있던 가슴이 펑 뚫리는 듯한 느낌이 찾아오지 않는가. 산책로를 따라 걸으며 흘린 땀방울이 바람과 함께 사라진다.

 

드디어 자작나무 숲, 정상에 올랐다. 다른 나라에 온 듯한 착각과 함께 자작나무 숲이 한눈에 들어온다. 감탄사가 끊임없이 터져 나온다.
 

 

그저 바라보기만 해도 좋고, 자작나무 숲을 걸어보기도 하고, 앉아서 잠시 생각에 잠겨보기도 한다. 이제 어디로 떠날까? JMS STORY 정명석 작가 여행지 탐방은 계속된다.

 

글쓴이: JMS STORY 정명석 작가, 사진: 정명석 작가 제공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소강석 목사, 12번째 시집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 출간 감동..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12번째 시집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를 낸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는 인문학적인 설교가이며 중견 시인이다. 소 목사는 시인으로 활동해 오면서 성도들의 마음을 그리스도의 마음으로 변화시켜왔다. 소 목사는 개혁주의 영성가이며, 나라사랑 한국교회 사랑으로, 오늘의 새에덴교회를 이루어 내었다. 예장 합동총회장과 한굮교회 총연합회 총회장을 역임한 소강석 목사가 이번에 중견 시인으로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 12번째 시집을 낸 것이다. 26일 새에덴교회에 따르면 소 목사는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라는 제목의 시집에서 나비, 풀벌레, 종달새, 호랑이, 사자 등 다양한 소재의 연작시를 통해 현대인들의 가슴에 감추어진 야성과 꿈, 사랑과 그리움을 노래했다. 자신이 나비와 풀벌레, 종달새가 되고, 호랑이가 되고 사자가 돼 현대인의 내면에 잠들어 있는 꿈과 야성, 낭만과 순수를 전한다.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는 시인의 말에서 "이번 시집은 연작시를 쓴 것이 특징"이라며 "하나의 주제에 천착하여 그 속에 담겨 있는 노래를 끝까지 쏟아내고 싶었다. 나는 그 모든 것을 사랑이라 부르고 싶다"고 했다. 정호승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