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3.02 (화)

  • 흐림동두천 -1.5℃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0.3℃
  • 흐림대전 1.6℃
  • 박무대구 0.8℃
  • 흐림울산 2.0℃
  • 흐림광주 4.1℃
  • 흐림부산 2.6℃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6.8℃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1.5℃
  • 흐림강진군 4.4℃
  • 흐림경주시 0.7℃
  • 흐림거제 4.8℃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비리신고 포상금’ 현재 최고 2천만원에서 2억원으로 10배 상향

URL복사
서울특별시 SH공사(사장 유민근)는 비리신고 제도를 활성화하기 위해 비리신고 포상금을 현재 최고 2천만원에서 2억원으로 10배 상향 조정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임직원뿐만 아니라 외부인 신고자에 대해서도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그 동안 지급근거가 명확하지 않았던 외부인의 신고에 대해서도 내부자 신고와 같은 수준의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기준을 새롭게 마련하고, 주변의 신고 없이 적발하기 어려운 조직내 구조적인 비리신고의 획기적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신고포상금을 10배 올리는 것 등을 내용으로 하는 공익신고처리내규를 지난 4월 20일 공포하였다.

지난 3월에는 공기업 최초로 팀장급이상 직원 109명(전체 직원의 15.42%)을 대상으로 ‘직원재산등록’ 제도를 실시하여 의무적 등록대상이 아닌 3급 팀장 29명을 포함한 109명 전원이 재산등록에 참여하였다. 특히 등록대상이 아닌 노조위원장은 3월 23일 ‘노사 청렴·상생경영 공동선언’을 하고 솔선하여 재산등록에 참여하는 등 노사가 SH공사 청렴도 향상에 함께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다른 기관의 모범이 되고 있다.

또한, 비리취약현장을 상시 감찰하는 ‘청렴암행어사’가 지난 3월부터 활동에 들어가 세곡2지구 등 7개 공사현장 시공상의 문제점을 집중 점검했다.

청렴암행어사제는 감사와 감찰 경험이 풍부한 감사원 퇴직 공무원 등 청렴하고 경륜을 갖춘 사람 2명을 위촉해 고객의 입장에서 공사현장, 보상 등 비리에 취약한 부분을 상시 감찰하는 것으로 내부 직원 단속의 한계를 극복하고 대민 업무의 청렴도를 제고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청탁 및 부당한 업무지시를 근절하기 위해 365일 청탁, 부당한 업무지시 ‘제로’의 3650(445-3650) 전화 ‘감사 핫 라인(Hot-Line)’을 개설했고, 앞으로는 비리신고뿐만 아니라 고객의 애로사항까지 들어주는 창구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SH공사 모든 임직원은 지난 2월 21일 ‘청렴은 내 몫, 청탁 없는 SH’라는 임직원 클린선언식 직후 한 명도 빠짐없이 청렴서약서를 제출하고, 1개 이상의 청렴실천과제를 선정하는 등 ‘나 하나쯤이야’라는 생각을 버리고, ‘청렴SH 구현’이라는 공통된 목표 달성에 앞장서고 있다.

유민근 사장은 “지금 추진하고 있는 청렴강화대책은 지난 해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측정 결과 ‘매우 미흡’ 판정을 받은 것에 따른 특단의 조치이다”며 “이러한 대책이 가시적인 성과를 가져오기 위해서 임직원이 뼈를 깎는 노력으로 청렴도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부산·울산·경남 하나된 동남권의 도전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출처=청와대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부산·울산 시민과 경남도민 여러분, 거센 바람을 뚫고 세계를 향해 길을 여는 부산 신항만의 열기가 아주 뜨겁습니다. 가덕도 앞 푸른 바다는 저 멀리 하늘과 맞닿아 800만 부산·울산·경남 시·도민들과 함께 새로운 도전을 꿈꾸고 있습니다. 부산·울산·경남은 오늘 힘찬 비상을 위해 뜻을 모았습니다. 동남권의 역량을 결집하여 수도권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동북아 8대 대도시권으로 도약하는 메가시티 구축전략을 수립했습니다. 2040년까지 인구 1,000만 명, 경제 규모 490조 원의 초광역 도시권 구축이 목표입니다. 불가능한 도전이 아닙니다. 부·울·경은 숱한 도전을 성공으로 만들어온 저력이 있습니다. 1948년, 대한민국 첫 수출선 앵도호가 부산항에서 출발했습니다. 자동차와 조선, 기계와 석유화학 등 중·화학공업을 일으켜 우리나라를 세계 7위 수출 강국으로 이끈 힘이 바로 동남권의 산업단지들에서 나왔습니다. 동남권이 힘을 모으면 못해 낼 일이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이끈 저력 위에서 800만 시·도민들의 뜨거운 열정과 도전정신이 뭉친다면 새로운 역사를 이루어 내리라 확신합니다. 이제 부·울·경은, 경제 원팀으로 스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