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2.27 (토)

  • 맑음동두천 9.6℃
  • 흐림강릉 5.7℃
  • 맑음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1.2℃
  • 흐림대구 7.7℃
  • 흐림울산 7.2℃
  • 구름많음광주 11.4℃
  • 흐림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10.7℃
  • 구름많음제주 11.8℃
  • 맑음강화 9.4℃
  • 구름많음보은 9.2℃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조금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국제

한·중·일 교육관광포럼, 26일 대구에서 개막

URL복사
2011년 12월 23일 -- 대구시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제6회 한중일 청소년 교육관광포럼이 26일부터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대구에서 개최된다.

한중일 청소년 교육관광포럼은 2007년 6월 한중일 3국 관광장관회의 개최결과 교육시찰 활동 장려와 청소년 교류확대 결의에 따라 국제적인 행사로 추진되는 것으로 올해는 한중일 청소년 수학여행 활성화 및 관광교류 확대방안에 대한 협의를 위해 3국의 수학여행 관련 정부, 교육계, 여행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터불고호텔에서 진행된다.

26일 대구영재교육원과 대구시립오페라단의 개막공연 및 방문객 모두가 참여하는 환영만찬을 시작으로 27일 오전에는 정부간 실무회의와 민간 포럼을 열고 교육관광 모범사례 발표와 청소년 교류확대에 대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오후에는 전통 명문사학 계성고와 마이스터 고등학교인 경북기계공고를 방문해 학교를 소개한 뒤 교육시설을 둘러보고 관광명소인 수목원, 두류공원 및 녹동서원, 구관모 식초박물관, 서문시장을 중국과 일본 관광객으로 나눠 시찰하게 된다. 28일에는 시민안전테마파크, 동화사, 대구스타디움을 시찰하고 오후에 경주로 이동, 불국사와 석굴암, 국립경주박물관을 관람한 후 29일에 귀국할 예정이다.

대구시 최삼룡 문화체육관광국장 “이번 행사 기간에 포럼에 참가한 한중일 청소년 교육관계자들의 우의가 더욱 증진되고, 교육관광 교류가 심화 발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는 한편, 환영만찬과 포럼이 개최되는 호텔인터불고에 관광홍보부스를 운영하는 등 대구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향후 중일 수학여행단을 중심으로 외래관광객 유치에 전력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부산·울산·경남 하나된 동남권의 도전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출처=청와대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부산·울산 시민과 경남도민 여러분, 거센 바람을 뚫고 세계를 향해 길을 여는 부산 신항만의 열기가 아주 뜨겁습니다. 가덕도 앞 푸른 바다는 저 멀리 하늘과 맞닿아 800만 부산·울산·경남 시·도민들과 함께 새로운 도전을 꿈꾸고 있습니다. 부산·울산·경남은 오늘 힘찬 비상을 위해 뜻을 모았습니다. 동남권의 역량을 결집하여 수도권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동북아 8대 대도시권으로 도약하는 메가시티 구축전략을 수립했습니다. 2040년까지 인구 1,000만 명, 경제 규모 490조 원의 초광역 도시권 구축이 목표입니다. 불가능한 도전이 아닙니다. 부·울·경은 숱한 도전을 성공으로 만들어온 저력이 있습니다. 1948년, 대한민국 첫 수출선 앵도호가 부산항에서 출발했습니다. 자동차와 조선, 기계와 석유화학 등 중·화학공업을 일으켜 우리나라를 세계 7위 수출 강국으로 이끈 힘이 바로 동남권의 산업단지들에서 나왔습니다. 동남권이 힘을 모으면 못해 낼 일이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이끈 저력 위에서 800만 시·도민들의 뜨거운 열정과 도전정신이 뭉친다면 새로운 역사를 이루어 내리라 확신합니다. 이제 부·울·경은, 경제 원팀으로 스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