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3.02 (화)

  • 흐림동두천 -1.7℃
  • 흐림강릉 0.3℃
  • 흐림서울 0.2℃
  • 흐림대전 1.7℃
  • 흐림대구 0.5℃
  • 비 또는 눈울산 2.1℃
  • 흐림광주 4.2℃
  • 부산 2.4℃
  • 흐림고창 2.8℃
  • 흐림제주 7.3℃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1.5℃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0.4℃
  • 흐림거제 4.9℃
기상청 제공

국제

경찰청 넘쳐나는 고소 고발건에 몸살

URL복사
경찰이 넘쳐나는 각종 고소·고발·진정 사건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27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2007∼2010년까지 충북경찰에 접수된 고소와 고발, 진정 사건은 6만978건으로 한해 평균 1만5245건에 달했다.

고소는 3만5867건으로 한해 평균 8967건, 고발은 1만4807건으로 한해 평균 3702건, 진정은 1만304건으로 한해 평균 2576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접수된 사건도 1만5168건으로 하루 평균 41.5건에 달했다. 고소는 8532건으로 하루 평균 23.4건, 고발은 3440건으로 하루 평균 9.4건, 진정은 3196건으로 하루 평균 8.8건에 이르렀다.

고소와 고발은 2009년 9415건과 3614건에 비해 각각 883건(9.4%)과 174건(4.8%)이 줄었지만, 진정은 795건(33.1%) 늘었다.

올해 현재까지도 고소 5126건, 고발 1274건, 진정 2322건 등 각종 고소, 고발, 진정 사건이 넘쳐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지난 24일 청주상당경찰서에 '동네사람과 주변사람 135명이 나를 죽이려 했으니 살인미수로 조사해 달라'며 수사를 의뢰하는 다소 황당한 고소장이 우편으로 접수돼 경찰이 사실확인 등 조사에 나섰다.

하지만 조사에 나선 경찰은 고소장 내용이 구체적이지 못하고 고소장을 접수한 남성(46)과도 좀처럼 연락이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강력 사건과 연관된 고소장이라 황당하지만 허투루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고소인을 상대로 사실확인 등을 한 뒤 수사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부산·울산·경남 하나된 동남권의 도전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출처=청와대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부산·울산 시민과 경남도민 여러분, 거센 바람을 뚫고 세계를 향해 길을 여는 부산 신항만의 열기가 아주 뜨겁습니다. 가덕도 앞 푸른 바다는 저 멀리 하늘과 맞닿아 800만 부산·울산·경남 시·도민들과 함께 새로운 도전을 꿈꾸고 있습니다. 부산·울산·경남은 오늘 힘찬 비상을 위해 뜻을 모았습니다. 동남권의 역량을 결집하여 수도권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동북아 8대 대도시권으로 도약하는 메가시티 구축전략을 수립했습니다. 2040년까지 인구 1,000만 명, 경제 규모 490조 원의 초광역 도시권 구축이 목표입니다. 불가능한 도전이 아닙니다. 부·울·경은 숱한 도전을 성공으로 만들어온 저력이 있습니다. 1948년, 대한민국 첫 수출선 앵도호가 부산항에서 출발했습니다. 자동차와 조선, 기계와 석유화학 등 중·화학공업을 일으켜 우리나라를 세계 7위 수출 강국으로 이끈 힘이 바로 동남권의 산업단지들에서 나왔습니다. 동남권이 힘을 모으면 못해 낼 일이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이끈 저력 위에서 800만 시·도민들의 뜨거운 열정과 도전정신이 뭉친다면 새로운 역사를 이루어 내리라 확신합니다. 이제 부·울·경은, 경제 원팀으로 스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