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3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4℃
  • 흐림강릉 14.0℃
  • 구름많음서울 19.7℃
  • 구름조금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15.0℃
  • 구름많음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4.6℃
  • 흐림제주 18.0℃
  • 구름조금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포토] 문희옥 가수 · (사)열린낙원 “김치 사랑나눔봉사”

URL복사

문희옥, “우리 이웃들이 조금이나마 온정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정길종 기자 | 가수 문희옥은 지난 24일(수) 부천시 소재 낙원 연탄구이 앞에서 (사)열린낙원 봉사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김치사랑 나눔봉사”에서 1000kg가 넘는 김장 김치를 담아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했다.

▲문희옥 가수 · (사)열린낙원 “김치 사랑나눔봉사”

이 행사는 출소자와 보호관찰대상자들에게 생활을 지도하고 자활을 지원하는 갱생보호시설 (사)열린낙원에서 주최하는 김치 사랑나눔행사에 참여해, 황소제 원장, 최용철 후원회장과 함께 김장 담그기에 힘을 보탰다.

▲문희옥 가수 · (사)열린낙원 “김치 사랑나눔봉사”봉사자들과 기념사진

문희옥은 “찬 바람에 몸도 마음도 추워지는 겨울이지만, 이 김치로 인해 우리 이웃들이 조금이나마 온정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소제 원장은 추운 날씨에도 참석해주신 가수 문희옥님과 많은 회원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이 담긴 김치는 어려운 이웃에게 큰 도움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문희옥 가수 · (사)열린낙원 “김치 사랑나눔봉사” 열과 성의를 다하는 봉사자들..

(사)열린낙원은 어려운 이웃에게 김장김치 10kg, 중동 행정복지센터 30박스, 오정행정복지센터 30박스, 신중동 행정복지센터 60박스 등을 전달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최명우 목사, 우리는 어떤 귀를 가지고 있으며, 무엇을 듣고 있는가?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보이지 않는 고릴라’로 불리는 유명한 심리학 실험이 있다. 실험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농구 선수들이 공을 서로 빠르게 주고받는 영상을 보여주며 몇 번 패스하는지 세어보게 했다. 정신없이 집중하여 패스 횟수를 센다. 그중 갑자기 고릴라 옷을 입은 사람이 중앙으로 들어와 양손으로 가슴을 두드리다 사라진다. 그런데 실험대상자 중 절반 이상이 패스의 횟수를 세는 데에만 집중하느라 고릴라를 발견하지 못하더라는 것이다. 농구선수가 공을 서로 주고 받는 횟수를 세느라 고릴라가 나타난 것을 지하지 못한 것이다. 이를 심리학적 용어로 ‘선택적 지각’(Selective Perception)이라고 한다. 사람이 자기가 무의식적으로 선택한 것만 본다는 이론이다. 즉, 정보를 있는 그대로 인지하지 않고,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해석하는 것을 의미한다. 듣고 싶은 것만 듣는다는 것이다. 성경에 '귀 있는 사람은 성령이 교회들에게 하시는 말씀을 들어라.'(요한계시록 2장 29절)는 말씀이 요한계시록에만 7번 등장한다. 귀가 없는 사람이 누가 있을까? 다 귀의 형상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말세에는 성령이 하시는 말씀이 곳곳에서 들려오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