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4일mon
정기구독신청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예술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화포커스] ‘온라인 불법저작물 유통, 암표 온라인 판매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등록날짜 [ 2019년10월11일 04시35분 ]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자의 문화포커스]       문화체육관광부와 경찰청은 10월 10일(목)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서울 중구 청계천로)에서 ‘온라인 불법저작물 유통, 암표 온라인 판매 등 주요 범죄의 예방과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문체부와 경찰청은 그동안 불법 웹툰 사이트 등을 통한 온라인상 불법저작물 유통, 유명 아이돌 그룹 콘서트의 암표 온라인 판매, 음원 사재기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커짐에 따라 이를 예방하고 근절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왔다. 특히, ’18년 5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불법 웹툰 사이트 32개 등을 합동으로 단속해 ‘밤토끼’ 등 사이트 9개의 운영자 25명 등을 검거(구속 6명)하고 사이트 12개를 차단·폐쇄했다. 올해도 8월 5일부터 10월 31일까지 저작권 침해 사이트 33개를 합동으로 단속하고 있다.

  또한 경찰청은 유명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 입장권 등을 대량 구매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 145건에 대해서도 경범죄가 아니라 형법상 업무방해죄 등을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지난 5월부터 서울청 등 전국 12개 지방청에서 내·수사하고 있다.
 
  온-오프라인 공간의 결합으로 문화 관련 온라인 범죄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문체부와 경찰청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두 기관 간 협업을 더욱 강화해 이 범죄들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 관련 제도 및 법령 개선 노력, ▲ 적극적인 단속을 위한 협력, ▲ 양 기관의 추진상황 공유 및 교육 지원, ▲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공동홍보 등, 4개 분야에 대한 협력을 강화한다. 아울러 양 기관 간 협력을 실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실무회의도 정기적으로 개최한다.

  문체부는 인기 스포츠 경기와 공연, 행사 중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한 대량 표 구매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현장 모니터링 정보를 경찰청에 제공하고, 경찰청은 그 정보에 대해 더욱 적극적으로 수사하기로 했다. 또한, 웹툰 등 합법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온라인상 불법저작물 유통을 계속 합동으로 단속한다.

  문체부와 경찰청은 갈수록 국제화·지능화되는 저작권 침해 범죄에 대응, 상시적인 협조 경로(채널)를 통해 수사정보와 수사기법을 공유하고, 주요 저작권 침해 해외사이트 운영자를 검거한 유공 경찰관·저작권 특별사법경찰관을 선발해 포상할 계획이다. 공정한 유통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법을 개정하는 데도 함께 노력하고 인식 개선 홍보 등을 통해 업계의 자정노력도 공동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이권희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자의 문화 포커스] 문체부, 한국영화 콘텐츠 다양성을 늘리는 창작·유통 지원 (2019-10-14 13:21:42)
예술포커스]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작고 명인(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의 삶 조명 (2019-10-10 04: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