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여수 8.3℃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아이타임즈M

문혁수 LG이노텍, 구미공장 노경팀직원 계약직 사칭꼼수로 노조간부 근태불량·갑질 등 투서 논란[이슈기획_확파(DIG UP)]

LG이노텍 노조 노조활동 부당지배개입 소송 제기
문혁수 LG이노텍 노조간부 투서리스크가 구광모 LG회장의 ESG경영 오너리스크로 번질까?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LG이노텍 ( 011070 )의 구미공장에서 발생한 노조간부 투서리스크 사건이 ESG경영의 오너리스크로 번지면서 LG그룹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문혁수 LG이노텍 노경팀이 현장 계약직 사원을 사칭한 꼼수로 인한 투서를 통해 노조활동에 부당지배개입을 시도하다가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LG이노텍 노동조합은 노조활동 부당지배개입을 이유로 대형 로펌을 대리인으로 섭외한 문혁수 LG이노텍 노경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노동조합은 이번 사태로 인해 구미공장의 노사관계가 혼란에 빠지고 있다고 주장하며, 14일 여의도 트윈타워 앞에서 2차 대규모 규탄 시위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의 주요 경위는 2023년 11월 현장 계약직 사원을 사칭한 익명 투서가 노조간부들에게 발송된 것으로 시작되었다. 투서에는 노조간부들의 근태불량과 갑질 행태에 대한 신고가 담겨 있었으며, 이로 인해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었다. 그러나 수사 결과, 투서 발송자는 계약직 사원을 사칭한 것이 아닌 문혁수 LG이노텍의 노경팀 직원이었다.

 

노동조합은 이 사건이 표적수사와 투서공작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하며, LG이노텍이 노조활동을 방해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특히, 노조는 대형 로펌을 섭외한 문혁수 LG이노텍 노경팀을 향해 강력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LG이노텍은 이 사건을 인사노경팀의 공익적 목적 익명 제보로 주장하며 노동조합의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노동조합은 해당 팀장과 팀원이 여전히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타인을 음해할 목적의 허위 사실을 신고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LG이노텍과 노동조합 간의 갈등을 더욱 심화시키며, ESG경영의 오너리스크로 LG그룹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계속된 갈등 조짐 속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군림력에 대한 논의가 더욱 고조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영월군 교육발전특구 지역협의체 구성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기삼 기자 | 영월군은 4월 23일 '영월군 교육발전특구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위촉식을 개최했다. 협의체는 최명서 영월군수, 김영언 영월교육지원청교육장, 이관우 부군수, 군의회, 세경대, 영월군산업진흥원, ㈜알몬티대한중석 등 지역대표를 위원으로 구성해 영월군 공교육 혁신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신청 지역은 교육발전특구위원회의 검토와 지방시대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교육부 장관이 지정한다. 선정된 지역은 연간 30억 원, 3년간 총 90억 원의 특별교부금과 지역 맞춤형 특례를 지원받으며, 공모 신청은 오는 6월 30일까지로 7월 말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최명서 영월군수는 "교육발전특구는 공교육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 간 교육불균형 해소를 통해 지역소멸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며, 돌봄과 교육, 취업, 정주연계를 통해 지역 인재들이 좋은 교육을 받고 행복하게 정착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영월군은 오는 30일 교육발전특구 설명회를 갖고, 5월 7일 도교육청과 협약을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