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4.5℃
  • 맑음강릉 29.2℃
  • 맑음서울 26.0℃
  • 맑음인천 24.6℃
  • 맑음수원 26.1℃
  • 맑음청주 25.7℃
  • 구름많음대전 25.1℃
  • 흐림대구 23.8℃
  • 흐림전주 24.1℃
  • 흐림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4.8℃
  • 흐림부산 22.2℃
  • 흐림여수 21.9℃
  • 제주 21.9℃
  • 구름조금천안 23.7℃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김성태 IBK기업은행장, 수원상공회의소에서 중소기업 현장 간담회 개최

IBK기업은행, 금융·비금융 지원 확대 계획 발표
ESG 경영 강화, 중소기업 지속 가능 성장 도모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IBK기업은행(은행장 김성태)이 현장 소통 강화를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성태 은행장은 4일 수원상공회의소에서 경기남부 소재 중소기업 대표 26명을 초청해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해 안산, 창원, 천안, 울산, 인천에 이어 여섯 번째로 개최된 것으로, 기업은행의 중소기업 지원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리였다.

 

간담회에서 중소기업 대표들은 고금리 지속 및 설비투자 부진 등 기업경영 애로사항과 기술력 우수기업 지원 필요성을 포함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성태 은행장은 이에 대해 “오랜 기간 전통 제조업을 영위하며 경제 발전을 주도해 온 기업부터 첨단 산업으로 미래를 이끌어갈 창업기업까지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직접 들을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중소기업의 위기극복 지원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금융․비금융 지원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은행장은 이어 수원, 화성 지역 영업점을 방문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현장의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이는 IBK기업은행이 추구하는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마인드와도 일치하는 행보다. 김 은행장은 "중소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함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업은행은 올해 자영업자․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민생금융지원방안」과 경기부진과 고금리 등으로 경영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을 위한 「중소법인 금융비용 경감 특별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중소기업의 위기극복과 재도약 지원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기술력 우수기업 발굴·육성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간담회는 IBK기업은행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구하는 가운데, 중소기업과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주언 기자 invguest@itimesm.com




배너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김현기 의장,“서울 소멸도 눈앞…저출생, 당장은 하향곡선 멈추게 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장우혁 기자 | 김현기 서울특별시의회 의장은 19일 ‘인구대반전 지금이 골든타임이다!’를 주제로 열린 '2024 서울신문 인구포럼'에 참석해, 서울 소멸도 눈앞에 있다며 저출생 문제는 당장은 하향곡선을 멈추게 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인구문제를 논할 때 서울은 늘 제외 대상이지만 서울이 가장 큰 심각한 위기”라며, “지난해 서울은 16개 시‧도보다도 낮은 0.55명이라는 재앙 수준의 합계출산율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더 체감되는 수치가 초등학교 신입생 수”라며, “올해 서울565개 공립초등학교 중 62%가 넘는 352개교가 신입생 100명을 채우지 못했고, 87개교는 신입생이 채 40명이 되지 않는다”고 심각성을 알렸다. 김 의장은 “최초로 지방소멸 문제를 제기한 세계적인 인구학자 일본 마스다 히로야는 저출생과 관련해 한국은 위기의식이 없는 것 같다. 한국이 위기인 것을 아는 것이 시작점”이라고 지적했다며, “이것이 우리들의 현재 모습으로 마치 따뜻한 물 속의 개구리 같다는 지적으로 받아들여진다”고 말했다. 김 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