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3.02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1.6℃
  • 구름조금울산 1.9℃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2.6℃
  • 맑음고창 0.0℃
  • 구름조금제주 6.8℃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2.3℃
  • 구름조금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4.0℃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GHB,SNS기자연합회 "미아찾기운동" 확산을 위한 공동협력

URL복사

GHB,SNS기자연합회 사회공헌활동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위해 노력할것....


사진= 왼쪽 GHB(고호범 대표), SNS기자연합회(회장 김용두) 협약식

 

(주)GHB 고호범 대표는 22일 SNS기자연합회(회장 김용두)와 실시간 미아찾기 운동 공동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하며, "사회공헌 활동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호범 대표는 “SNS기자연합회와 업무협약을 통해 기업이 가고자하는 올바른 길을 보여주고 많은 사람들에게 어려운 경제상황에서도 성장해가는 올바른 과정을 보여주고 싶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용두 SNS기자연합회 회장은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은 앞으로 타기업들에게도 귀감이 되어야 하는만큼,  사회적공헌의 좋은 결과들을 통해 나눔과 공동의 협력이 사회전반적으로 잘 자리잡아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GHB는 코로나 19가 전 세계를 강타한 지난 봄, 경기가 침체되어 어렵고 힘든 상황 가운데 광고플랫폼 사업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는 기업으로 이사회가 참여하고 이사회가 운영하는 회사로 유명하다.

 

고호범 대표는 “향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온라인 광고 시장의 플랫폼 회사로 GHB 유저와 함께 이사회와 유저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운영하는 신뢰성 확립에 노력할것이다.”고 강조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 요한 화가는 성화로 외길을 걷고 있다

이 요한 화가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지나간 그림 보다는 평생에 남는 최고의 작품에 도전하는 것이다. 성화를 그리기 위해 이스라엘에 직접 가서 그들의 문화 속에서 사역했던 예수의 생생한 모습을 그리고 쉽을 뿐이다. 기독교에서 사순절을 보내면서 예수 고난의 모습을 한국뉴스에 기재해 본다. 이 요한 권사는 성화를 그리는 화가이다. 그가 처음부터 성화를 그린 것은 아니었다. 처음에는 인물작가가 되기를 원하였지만, 그리스도인이 되어서 여러 번 번민 하다가 결단하고 시작한 것이 성화였다고 말한다. 그가 이렇게 귀한 성화작가로서 자리 메김 하기까지는 79년 반 아이크의 작품을 통해 감명받고 성서작가가 될 것을 결심하고 30여 년 전 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한 길을 걸어오고 있다. 예술을 시작한다는 것은 그리 쉽지만은 않다. 처음 시작할 때에는 후원자도 없고, 모델도 없는 아무 조건도 갖추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그림 그리기를 밤이 새도록 그리다가 잘못되면 다시 그리고, 그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눈물이었고, 기쁨이었다. 성경을 그림 작품으로 표현해 내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웠고, 거기에 등장하는 수 많은 인물 모습을 구사하는 일은 그리 쉽지 않은 기도였다. 어느 날 한 소녀의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