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8.07 (일)

  • 흐림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36.4℃
  • 흐림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33.9℃
  • 구름많음대구 35.6℃
  • 구름조금울산 34.5℃
  • 구름많음광주 33.2℃
  • 구름조금부산 31.0℃
  • 구름많음고창 32.9℃
  • 구름많음제주 34.2℃
  • 흐림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2.0℃
  • 구름많음금산 33.0℃
  • 구름많음강진군 32.5℃
  • 구름많음경주시 36.9℃
  • 구름조금거제 30.4℃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휴먼 법정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정명석 役에 배우 강기영 출연 확정

- 박은빈, 강태오 출연... 오는 6월 방송 예정
- 6월 ENA(구 SKY 채널)방송과 넷플릭스 통해 공개
- 극중 우영우 와 정명석의 멘토-멘티 케미 주목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오는 6월 ENA채널(구 SKY채널)에서 방영되며, 넷플릭스에서 첫 공개되는 휴먼 법정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가 제작한다. IQ 164의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대형 로펌 신입 변호사 우영우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이다. 극중 정명석 役을 맡은 강기영은 주인공 우영우(박은빈)를 키우는 멘토 역할을 맡았다.

 

       박은빈                            강기영                                   강태오     

                    [사진제공 = 나무엑터스, 맨오브크리에이션]

 

극중 정명석은 아버지가 살아온 삶을 부인하며 그와 같이 살지 않겠다며 스스로를 엄격하게 몰아세우고 누구보다 독하고 치열하게 삶을 살아가는 인물이다. 이 정명석 을 법무법인 한바다의 시니어 변호사인 강기영이 맡는다. 일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그에게 특별한 사고방식의 신입 우영우가 맡겨진다.

 

어떤 배역도 자신만의 색깔을 녹여내는 강기영의 연기가 변호사 정명석의 매력을 배가할 것으로 주목된다. 특히, 우영우로 분한 박은빈과 함께 그려낼 ‘멘토-멘티’ 케미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의’의 또 다른 하나의 관전 포인트로 꼽는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또한 연기파 배우들도 힘을 싣는다. 전배수는 영우 아버지 '우광호'를 연기한다. 법대생 시절 사랑에 빠져 아이까지 갖게 된 후 법조인의 길이 아닌 미혼부를 선택한 인물이다. 백지원은 정명석 역의 한기영이 있는 한바다 대표 변호사 '한선영'이다. 업계 최고인 법무법인 태산을 무너뜨리고 로펌 1위 등극을 꿈꾸는 캐릭터다. 진경은 태산 파트너 변호사 '태수미'로 변신을 한다. 부, 명예, 집안, 미모, 실력까지 모든면에서 완벽하지만 아킬레스건을 가지고 있다. 라이벌인 선영과 대립하는 인물이다. 이드라마는 세상의 편견, 부조리에 맞서 나가는 우영우의 도전을 따뜻하고 유쾌하게 풀어낼 전망이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제작진은 이드라마는 “세상을 보는 아주 색다른 시선이 담긴 휴먼 법정드라마물이다. 유쾌한 웃음이 녹여진 공감 스토리가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라며 “연기파 배우들의 열정적이고 빈틈없는 열연과 시너지 역시 기대해도 좋다”라고 말을 예고했다.

 

이드라마는 영화 '증인'(감독 이한·2019) 각본을 쓴 문지원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연출은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2(2016~2017·2020) 유인식 PD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오는 6월 ENA채널 (SKY채널 신규 채널명)에서 방송하며, 동시에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될 예정이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김태흠 충남도지사 인터뷰 - 충남을 새로운 경제 심장으로 4차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사회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조직 편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인숙진 기자 | 지난 7월 민선 8기 도정을 출범시킨 김태흠호는 ‘힘쎈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를 모토로 새로운 먹거리 산업 발굴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충남기자연합회는 '탄소중립경제 특별도' 등 김태흠 지사가 추진코자 하는 핵심사업과 도정 현안에 대한 비전과 향후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 편집자 주 다음은 김태흠 지사와의 일문일답이다. Q.. 1호 결재인 베이밸리 메가시티 조성, 어떤 내용인지? ⇒ 1호 결재 사안인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은 충남의 50년, 100년 후를 내다보는 사업이다. 천안・아산·당진 등 충남 북부권과 평택·안성·화성 등 경기 남부권을 아우르는 아산만 일대를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키우고, 이를 바탕으로 경제・산업의 수도권 집중을 완화하여, ‘지방 균형 발전의 촉매’로 만들겠다. 충남의 ‘미래 먹거리’ 마련, 기성세대이자 도지사의 책무라 할 수 있다. 이에 인구 330만, 기업 23만 개, 대학 34개, 지역 내 총생산(GRDP) 204조 원 등 동북아 최고의 인프라를 갖춘 아산만권을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육성, 충남의 미래 먹거리로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방 중심의 신(新)경제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