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3.03 (수)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2.1℃
  • 구름조금서울 1.3℃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6.3℃
  • 구름조금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9.5℃
  • 구름조금강화 1.6℃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분당을, '정운찬·손학규' 대결 무산될 듯

URL복사
경기 성남 분당의 재보궐 선거가 정치권의 핫 이슈로 부상한 가운데, 한나라당의 유력 후보인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민주당 손학규 대표의 '빅매치'가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여야 모두 후보난으로 적잖은 진통을 겪고 있다. 한때 한나라당 후보로는 정 전 총리가, 민주당에선 손 대표가 유력 후보로 떠올라 분당을이 4·27 재보선의 최대 승부처로 떠올랐었다.

하지만 정 전 총리가 거듭 '불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학력위조 사건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신정아(39)씨가 자서전 '4001'을 통해 정 전 총리와의 도의상 매끄럽지 못한 관계를 언급해 파문까지 겹치며 출마 불씨가 사그러들고 있는 양상이다.

한나라당 지도부 역시 정 전 총리에 대한 시각이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선거를 해야 하는 당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정 전 총리 출마 반대의사를 밝혔다. 정 전 총리를 지지했던 안상수 대표 역시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총리의 출마 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현재 한나라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강재섭 전 대표가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강 전 대표의 '적합성'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강 전 대표와 함께 공천을 신청한 박계동 전 의원이 한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강 전 대표는 개인적인 돈 문제와 관련한 중대한 결격사유를 갖고 있다"고 주장, 분당을 공천이 폭로전으로 번지고 있는 양상이다.

한편 민주당의 경우 정 전 총리의 대항마로 손 대표의 출마 여부가 주목을 받고 있지만, 손 대표는 특유의 'NCND(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 행보를 하고 있다. 그러나 손 대표의 출마 여부를 둘러싼 당내 파열음만 커지고 있다.

당내 쇄신연대 소속 문학진 의원이 적극 나서서 손 대표의 출마를 거듭 요구하는데 대해 손 대표의 특보단 간사인 신학용 의원이 이를 정면으로 반박하며 계파 갈등으로 번지고 있는 양상이다.

문 의원은 "손 대표 개인으로서도 분당을에 출마해서 승부수를 던지는 것이 필요하다"며 손 대표의 분당을 출마를 제안했다.

이에 신 의원은 ▲분당은 한나라당 텃밭이라는 점 ▲투표율이 저조해 관권·조직선거가 동원될 경우 진보진영 승리가 불가능하다는 점 ▲손 대표가 선거를 총괄해야 한다는 점 ▲내년 총선·대선 승리가 목표라는 점을 들며 '손 대표 분당 출마 4불가론'을 펼쳤다.

손 대표가 신 의원 등 참모진을 통해 입장을 밝히며 '불출마'로 가닥을 잡고 있는 가운데,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에게 분당을 출마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교수는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손 대표가 나에게 분당을 출마를 제안했지만 간단하게 거절했다"고 말했다.

한편 재보선 후보 등록 시점이 4월 초까지라는 점을 감안할 때 여야 모두 분당을 지역의 뚜렷한 후보를 내세우지 못한 채 후보난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점쳐진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 요한 화가는 성화로 외길을 걷고 있다

이 요한 화가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지나간 그림 보다는 평생에 남는 최고의 작품에 도전하는 것이다. 성화를 그리기 위해 이스라엘에 직접 가서 그들의 문화 속에서 사역했던 예수의 생생한 모습을 그리고 쉽을 뿐이다. 기독교에서 사순절을 보내면서 예수 고난의 모습을 한국뉴스에 기재해 본다. 이 요한 권사는 성화를 그리는 화가이다. 그가 처음부터 성화를 그린 것은 아니었다. 처음에는 인물작가가 되기를 원하였지만, 그리스도인이 되어서 여러 번 번민 하다가 결단하고 시작한 것이 성화였다고 말한다. 그가 이렇게 귀한 성화작가로서 자리 메김 하기까지는 79년 반 아이크의 작품을 통해 감명받고 성서작가가 될 것을 결심하고 30여 년 전 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한 길을 걸어오고 있다. 예술을 시작한다는 것은 그리 쉽지만은 않다. 처음 시작할 때에는 후원자도 없고, 모델도 없는 아무 조건도 갖추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그림 그리기를 밤이 새도록 그리다가 잘못되면 다시 그리고, 그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눈물이었고, 기쁨이었다. 성경을 그림 작품으로 표현해 내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웠고, 거기에 등장하는 수 많은 인물 모습을 구사하는 일은 그리 쉽지 않은 기도였다. 어느 날 한 소녀의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