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3.02 (화)

  • 맑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4.9℃
  • 구름조금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4.3℃
  • 구름많음울산 3.2℃
  • 맑음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5.2℃
  • 맑음고창 4.4℃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3.0℃
  • 구름조금보은 3.8℃
  • 구름조금금산 4.6℃
  • 맑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2.8℃
  • 구름조금거제 6.9℃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최익성선수 저서…아우라씨엔씨, 영화 제작

URL복사

제작사 아우라씨엔씨, 야구를 바탕으로 둔 감동 소재의 휴먼 영화

한때는 촉망받던 야구 선수...
그러나 어느 순간부터 구단의 트레이드라는 명분 아래 여러 구단을 다녀야만 했던 저니맨의 이야기가 영화로 제작된다.


▲프로야구 시절 최익성 선수
 

콘텐츠 전문기업 (주)아우라씨엔씨(대표 서정민)와 1994년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를 거쳐 SK와이번스를 마지막으로 은퇴하여 저니맨 야구육성사관학교까지 세운 대표 최익성 선수와 공동제작사로 MOU 체결했다.

 

영화 ‘저니맨-인생이라는 여행’(가제)은 최익성 선수가 발간한 책‘ 저니맨’을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프로구단에 입단했지만, 엘리트가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차별하고 때론 슬럼프 때문에 구단의 문제아로 낙인돼 방출됐던 본인 자신의 이야기.. 저니맨의 거쳐간 치열한 삶의 뒷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제작사 서 대표는 영화 ‘저니맨-인생이라는 여행’에 대해 인생은 마라톤과도 같다고 생각한다. 누구에게나 너무 힘들어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있기 마련이다. 그러나 어떤 이유로든 포기하지 않고 진실된 삶을 살아가기 위해 모두가 애쓰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 그들을 위한 영화다. 상위 일 퍼센트 빼놓고는 우리가 저니맨이다.

 

인생을 살다! 보면 정년퇴직하여 제2의 인생을 펼치듯이 이 영화는 야구에서 은퇴 후 지난 인생을 다시 돌아보고, 그때의 소중한 꿈을 극중 소년에게 응원해주는 휴먼멜로 감동영화이다.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현재 주연배우와 접촉하고 있으며 충무로에서 핫한 남자배우와 계약서가 오고가는 중이다. 배우가 최종 확정되는 순간 다가오는 3월말 제작 발표회를 시작으로 5월에 크랭크인 할 예정인 영화 ‘저니맨-인생이라는 여행’은 올해 말 개봉 예정이다.

 

정길종기자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 요한 화가는 성화로 외길을 걷고 있다

이 요한 화가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지나간 그림 보다는 평생에 남는 최고의 작품에 도전하는 것이다. 성화를 그리기 위해 이스라엘에 직접 가서 그들의 문화 속에서 사역했던 예수의 생생한 모습을 그리고 쉽을 뿐이다. 기독교에서 사순절을 보내면서 예수 고난의 모습을 한국뉴스에 기재해 본다. 이 요한 권사는 성화를 그리는 화가이다. 그가 처음부터 성화를 그린 것은 아니었다. 처음에는 인물작가가 되기를 원하였지만, 그리스도인이 되어서 여러 번 번민 하다가 결단하고 시작한 것이 성화였다고 말한다. 그가 이렇게 귀한 성화작가로서 자리 메김 하기까지는 79년 반 아이크의 작품을 통해 감명받고 성서작가가 될 것을 결심하고 30여 년 전 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한 길을 걸어오고 있다. 예술을 시작한다는 것은 그리 쉽지만은 않다. 처음 시작할 때에는 후원자도 없고, 모델도 없는 아무 조건도 갖추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그림 그리기를 밤이 새도록 그리다가 잘못되면 다시 그리고, 그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눈물이었고, 기쁨이었다. 성경을 그림 작품으로 표현해 내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웠고, 거기에 등장하는 수 많은 인물 모습을 구사하는 일은 그리 쉽지 않은 기도였다. 어느 날 한 소녀의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