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3.02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1.6℃
  • 구름조금울산 1.9℃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2.6℃
  • 맑음고창 0.0℃
  • 구름조금제주 6.8℃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2.3℃
  • 구름조금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4.0℃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홈플러스(주), 2025년 재생원료 30% 이상… 재질·구조 개선 공동 선언

URL복사

환경부, 양질의 재생원료 공급 및 생산을 촉진하기 위한 제도개선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이사장 송재용)은 1월 19일 홈플러스 강서 본점에서 환경부 홍정기 차관, 홈플러스(주) 김웅 전무와 함께 “2025 친환경 재생원료 사용확대 공동 선언”을 발표했다.


▲홈플러스 김웅전무, 환경부 홍정기 차관, 공제조합 송재용 이사장

홈플러스(주)는 2025년까지 재생원료 사용이 가능한 포장재에 국내산 페트 재생원료를 30% 이상 사용하고, 포장재 사용시 재활용성을 우선 고려하여 2025년까지 전환가능한 품목을 재활용이 용이한 재질과 구조로 개선하기로 선언했다.

 

이미 여러 글로벌 기업들은 재생원료 사용 등 플라스틱 감량과 재활용을 위한 목표를 선언해 왔고 홈플러스(주)가 국내 유통업계 중 최초로 재생원료 사용 목표를 선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에 환경부는 양질의 재생원료 공급과 재활용이 쉬운 재질‧구조의 포장재 생산을 위한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하고, 공제조합은 재생원료의 품질향상 및 안정적 공급과 재생원료 포장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지난 12월 25일부터 전국 공동주택에서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이 시행되고 있고, 선별-재활용업계에서도 고품질 재생원료 생산을 위한 시설개선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2022년까지 10만톤 이상의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를 국내에서 생산하여 그간 수입되어 온 폐페트와 재생원료(‘19년 7.8만톤)를 전량 대체하고 국내 재생원료 시장뿐 아니라 수출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송재용 공제조합 이사장은 “이번 공동선언은 투명 페트병 별도배출로 확보된 폐페트 재생원료의 수요창출을 위한 모범사례로써, 보다 많은 기업들의 폐페트 재생원료 사용 동참을 기대한다.”고 하며, 앞으로 국내산 페트원료로 생산된 재생제품의 사용량이 늘어나 재활용 강국이 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도 재생원료가 포함된 제품을 많이 사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길종기자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 요한 화가는 성화로 외길을 걷고 있다

이 요한 화가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지나간 그림 보다는 평생에 남는 최고의 작품에 도전하는 것이다. 성화를 그리기 위해 이스라엘에 직접 가서 그들의 문화 속에서 사역했던 예수의 생생한 모습을 그리고 쉽을 뿐이다. 기독교에서 사순절을 보내면서 예수 고난의 모습을 한국뉴스에 기재해 본다. 이 요한 권사는 성화를 그리는 화가이다. 그가 처음부터 성화를 그린 것은 아니었다. 처음에는 인물작가가 되기를 원하였지만, 그리스도인이 되어서 여러 번 번민 하다가 결단하고 시작한 것이 성화였다고 말한다. 그가 이렇게 귀한 성화작가로서 자리 메김 하기까지는 79년 반 아이크의 작품을 통해 감명받고 성서작가가 될 것을 결심하고 30여 년 전 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한 길을 걸어오고 있다. 예술을 시작한다는 것은 그리 쉽지만은 않다. 처음 시작할 때에는 후원자도 없고, 모델도 없는 아무 조건도 갖추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그림 그리기를 밤이 새도록 그리다가 잘못되면 다시 그리고, 그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눈물이었고, 기쁨이었다. 성경을 그림 작품으로 표현해 내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웠고, 거기에 등장하는 수 많은 인물 모습을 구사하는 일은 그리 쉽지 않은 기도였다. 어느 날 한 소녀의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