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4.6℃
  • 맑음강릉 19.5℃
  • 맑음서울 14.9℃
  • 맑음대전 14.4℃
  • 맑음대구 16.7℃
  • 구름조금울산 15.4℃
  • 구름조금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6.7℃
  • 구름조금고창 15.5℃
  • 구름조금제주 13.1℃
  • 맑음강화 13.5℃
  • 맑음보은 14.6℃
  • 맑음금산 14.4℃
  • 구름조금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7.4℃
  • 구름조금거제 16.7℃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한국뉴스신문 김지중부회장 한국뉴스 창간 축사

URL복사

 안녕하십니까. 저는 코로나19속에서 새롭게 탄생하는 ‘한국뉴스신문’ 부회장 김지중입니다. 중앙일간지와 방송 그리고 인터넷 뉴스의 홍수 속에 있는 지금 "한국뉴스신문" 창간을 기획하고 준비하며 많은 생각이 있었습니다.

분초를 다투며 급변하는 시대에 활자신문 창간의 의미에 대해 확신있는 답을 가져야야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것은 저에게도 미래의 독자들에게도 책무를 다짐하는 무게감으로 줄곧 저의 어깨에 얹어져 있었습니다. 이제 그 답을 말씀드릴 때가 왔다고 생각합니다.

건강한 사회를 바라보는 건강한 언론의 존재는 공동체를 지지하는 가장 중요한 기반 중 하나입니다. 그동안  수많은  신문들을  읽으며  사실관계에  의문을  품었던 것들도  있었고 미처 알지 못했던  새로운 정보로  인해  나의 삶에  자극이  되기도 했고  때론  웃음을  짖는 일도 있었습니다.

"한국뉴스신문"은 미래 100년을 지향하며 사회,정치,문화,기타 정보들을  보고 읽고  하며  새로운  자아를  찾고 세상을  보는  눈이 넓어진 저 자신이 직접 이렇게  좀더  확장 되고  좀더  일상에  가깝게 정보를  전달하는 "한국뉴스신문" 창건하여 구독자 여러분과  소통하려 합니다.

‘한국뉴스신문’의  정체성(identity)은 좀 더 현실 생활에 가까운  유익한  정보와  불의에 타협하지  않고  합리적,  객관적 전달을  기본으로  합니다. ‘한국뉴스신문’은  보다  친숙하고 편안하고  유익한 신문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신문"이라는  말  그대로 정확한  정보로 여러분의  마음의  문 과 눈의 창을 밝게  두드리겠습니다. 항상 여러분의 진심어린 충고와 날까로운 눈을  두려워하는  ‘한국뉴스신문’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 요한 화가는 성화로 외길을 걷고 있다

이 요한 화가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지나간 그림 보다는 평생에 남는 최고의 작품에 도전하는 것이다. 성화를 그리기 위해 이스라엘에 직접 가서 그들의 문화 속에서 사역했던 예수의 생생한 모습을 그리고 쉽을 뿐이다. 기독교에서 사순절을 보내면서 예수 고난의 모습을 한국뉴스에 기재해 본다. 이 요한 권사는 성화를 그리는 화가이다. 그가 처음부터 성화를 그린 것은 아니었다. 처음에는 인물작가가 되기를 원하였지만, 그리스도인이 되어서 여러 번 번민 하다가 결단하고 시작한 것이 성화였다고 말한다. 그가 이렇게 귀한 성화작가로서 자리 메김 하기까지는 79년 반 아이크의 작품을 통해 감명받고 성서작가가 될 것을 결심하고 30여 년 전 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한 길을 걸어오고 있다. 예술을 시작한다는 것은 그리 쉽지만은 않다. 처음 시작할 때에는 후원자도 없고, 모델도 없는 아무 조건도 갖추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그림 그리기를 밤이 새도록 그리다가 잘못되면 다시 그리고, 그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눈물이었고, 기쁨이었다. 성경을 그림 작품으로 표현해 내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웠고, 거기에 등장하는 수 많은 인물 모습을 구사하는 일은 그리 쉽지 않은 기도였다. 어느 날 한 소녀의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