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0.4℃
  • 흐림강릉 1.4℃
  • 맑음서울 0.3℃
  • 맑음인천 0.1℃
  • 구름조금수원 0.9℃
  • 구름많음청주 2.7℃
  • 구름조금대전 2.5℃
  • 맑음대구 3.1℃
  • 연무전주 3.9℃
  • 구름많음울산 3.0℃
  • 박무광주 4.2℃
  • 구름조금부산 4.0℃
  • 흐림여수 5.0℃
  • 흐림제주 7.6℃
  • 구름많음천안 2.1℃
  • 구름많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6·25전쟁 특별사진전' 광화문서 개최…'참전 용사 가족, 후손에게 감사 메시지 전해'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송은하 기자 |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6⸱25전쟁 특별사진전'이 서울 광화문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열리고 있다.
 

'6⸱25전쟁 특별사진전'은 월드피스 프리덤 유나이티드(The World Peace Freedom United)에서 6⸱25전쟁 당시 전 세계에서 가장 가난했던 대한민국이 이룩한 경제 발전을 자연스럽게 홍보하는 동시에 참전 용사의 가족들과 후손들에게 감사하는 메시지를 전하는 자리로 기획했다.


대한민국은 2010년 OECD(경제협력개발위원회) DAC(개발원조위원회) 회원국이 되어 도움을 받던 나라에서 도움을 주는 나라로 국제 사회에서의 위상이 달라졌다.


7월 27일부터 상시 야외 전시로 진행 중인 '6⸱25전쟁 특별사진전'과 함께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지원한 67개국 국기도 내년까지 게시될 예정이다.

 

재미교포 출신인 안재철 대표는 "전쟁 폐허를 딛고 일어난 대한민국 경제 발전을 모범사례로 삼아 국제 사회의 어려운 이웃 국가도 온 국민이 합심하여 노력하면 반드시 일어날 수 있다는 미래에 대한 희망과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이번 사진전은 세계평화와 인류 공영에 이바지하는 대한민국의 활동을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 홍보하여 대한민국의 중요성을 높게 평가하게 되는 계기를 만들 수 있다고 평가된다.

 

안재철 대표는 6·25전쟁에 대해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유엔본부, 미국 국립자료보관청, 국무부, 국방성 등에서 직접 연구 조사하고 발굴된 자료로 영국 기네스북 세계 최고 기록으로 2건을 등재했다. 

6·25전쟁 기간 중인 1950년 12월 흥남철수작전 당시 북한 피란민 14,000명을 구출한 미국 화물선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기록은 '한 척의 배로 가장 많은 생명을 구출한 세계최고기록'으로 2004년 9월 21일 등재됐다. 

6·25전쟁(1950~1953) 당시 전 세계의 67개국이 대한민국을 지원한 기록은 역사상 가장 많은 국가가 단일 연합군으로 지원한 세계기록으로 2010년 9월 3일 등재됐다. 

 

지금까지 120여 개국의 외국인들이 사진전을 방문하여 민간외교 사절 역할에 이바지했다는 평가로 일부 국가 대사관에서는 한국을 방문하는 자국 국민들을 안내하는 여행사를 통해, 안재철 대표가 진행하는 6⸱25전쟁 사진전과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지원한 세계 67개국 국기 전시를 방문하도록 추천하여 많은 단체 관람객이 사진전을 찾도록 하고 있다. 해외에서 자국의 국기를 보면서 느끼는 애국심은 말로 다 할 수 없다는 느끼게 하는 모습을 자주 목격하게 된다. 

 

안재철 대표는 지난 2001년 10월 14일, 흥남철수작전 당시 북한 피란민 14,000명을 구출했던 미국 화물선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선장이었던 레너드 라루(Leonard LaRue) 가톨릭 수사의 장례미사에 참석했던 일을 계기로 6·25전쟁을 홍보하고 교육하는 일에 몰두하고 있는 특이한 경력의 인물이다. 

 

지난 23년간 한국과 미국, 태국 등 세계 각지에서 6·25전쟁 역사 교육과 홍보를 5,200여 회 이상 전시해 오고 있으며, 2023년 여름부터 대전 송촌장로교회(박경배 담임목사) 전시회를 시작으로 7월 27일부터 현재까지 서울 광화문 세종로 네거리 서울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6·25전쟁 사진전과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지원한 세계 67개국 국기 전시를 진행하여, 6·25전쟁 역사를 통해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위대함을 홍보하고 교육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2024 강진청자축제 ‘체험 그리고 감동’ 3월 3일까지 열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기자 | 삼일절 연휴와 함께 시작되는 춘삼월, 꽃샘 추위 속에서도 겨울보다는 봄 가까이에서 귀하신 몸, 홍매화도 보고 유채꽃도 즐기며 청자의 고유한 문화를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강진청자축제’가 강진군 대구면 고려청자박물관 일대에서 3월 3일까지 열린다. 청자축제는 1996년부터 지금까지 국가 지정 최우수축제 15회, 대표 축제 2회, 집중 육성 축제 5회 등에 선정돼 왔으며, 고등학교 교과서에 이어 중학교 교과서에도 수록된 대한민국 대표 축제이다. 강진은 고려청자의 본산으로 대한민국에 현존하는 청자요지의 50%인 188개소가 지표 조사로 남아있다. 기술과 미학의 극치, 고려청자를 만나러 삼일절 연휴에는 ‘강진청자축제장’으로 떠나보자. 축제장 서문 입구(마량 방향)에 도착하면 미니열차가 기다린다. 오전 10시부터 30분 간격으로 출발하며, 총 5량의 말 그대로 미니열차가 축제장을 한바퀴 돌아준다. 소요 시간은 12~13분이며 이용료는 1인당 2천원이다. ‘강진에 올래? 청자랑 놀래!’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청자 축제의 다양한 체험 거리 가운데 으뜸은 단연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