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3.03 (수)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4.6℃
  • 구름조금서울 3.8℃
  • 구름조금대전 4.1℃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4.7℃
  • 구름조금부산 8.0℃
  • 구름조금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10.2℃
  • 구름조금강화 3.9℃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3℃
  • 구름조금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3.8℃
  • 구름조금거제 6.2℃
기상청 제공

교육/복지

학교운영에 관한 논란?? 몸살을 앓고 있는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는..

URL복사

(데일리연합 박보영기자)

아이돌을 배출한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가 몸살을 앓고 있다.
최근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의 학생관리와 학교운영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보도에는 학교장 사적모임에 학생동원,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유용, 부적절한 행사 학생동원 등 다양한 문제점들이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 감사내용과 관련해 박재련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 교장과 다른 학생들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리고 공연을 갔던 다른 학생들도 전혀 강압적이지 않았고 매우 즐거웠다는 의견이다.

서로 다른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모습이다. 대중에게 언론은 믿음과 신뢰를 줘야한다.
이렇게 다른 학생들의 의견이 첨예하게 다른 상황에서 과연 언론이 한쪽의 내용만 일방적으로 알리고만 있지는 않은지 정확한 사실여부를 잘 확인하도록 해야할 필요가 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 요한 화가는 성화로 외길을 걷고 있다

이 요한 화가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지나간 그림 보다는 평생에 남는 최고의 작품에 도전하는 것이다. 성화를 그리기 위해 이스라엘에 직접 가서 그들의 문화 속에서 사역했던 예수의 생생한 모습을 그리고 쉽을 뿐이다. 기독교에서 사순절을 보내면서 예수 고난의 모습을 한국뉴스에 기재해 본다. 이 요한 권사는 성화를 그리는 화가이다. 그가 처음부터 성화를 그린 것은 아니었다. 처음에는 인물작가가 되기를 원하였지만, 그리스도인이 되어서 여러 번 번민 하다가 결단하고 시작한 것이 성화였다고 말한다. 그가 이렇게 귀한 성화작가로서 자리 메김 하기까지는 79년 반 아이크의 작품을 통해 감명받고 성서작가가 될 것을 결심하고 30여 년 전 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한 길을 걸어오고 있다. 예술을 시작한다는 것은 그리 쉽지만은 않다. 처음 시작할 때에는 후원자도 없고, 모델도 없는 아무 조건도 갖추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그림 그리기를 밤이 새도록 그리다가 잘못되면 다시 그리고, 그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눈물이었고, 기쁨이었다. 성경을 그림 작품으로 표현해 내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웠고, 거기에 등장하는 수 많은 인물 모습을 구사하는 일은 그리 쉽지 않은 기도였다. 어느 날 한 소녀의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