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7.15 (월)

  • 맑음동두천 28.9℃
  • 흐림강릉 22.5℃
  • 맑음서울 29.0℃
  • 맑음인천 29.5℃
  • 구름조금수원 28.6℃
  • 구름많음청주 28.0℃
  • 구름조금대전 28.3℃
  • 흐림대구 24.2℃
  • 구름조금전주 29.2℃
  • 흐림울산 23.0℃
  • 맑음광주 27.6℃
  • 흐림부산 24.5℃
  • 흐림여수 24.4℃
  • 구름많음제주 26.5℃
  • 구름많음천안 27.0℃
  • 흐림경주시 23.1℃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창작음악극 <노래가 나를 데려가> 기적의 오케스트라 감동전

▶ 세계 유일 시각장애인 전문음악단체의 새로운 도전으로 초연 전부터 관심
▶ 꿈을 향한 이야기와 뛰어난 실력으로 짙은 감동 전해

 

시각장애인 전문예술단체인 한빛예술단(단장 김양수)의 창작음악극 <노래가 나를 데려가> 초연 무대가 지난 5월 9일 오후 7시 30분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관객들의 열광적인 호응 속에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특히 이번 공연은 워커힐 시어터 총감독 출신 김춘범 감독이 총연출, KBS ‘열린음악회’ 초대작가이자 현재 MBN ‘동치미’ 기획작가로 활동 중인 고보견 작가가 크리에이터, KBS 사랑방중계, 교통방송 라디오 작가로 활동한 고도견 작가가 각본, 각색을 맡아 작품에 전문성을 더했다.

 


무엇보다 JTBC ‘팬텀싱어’, KBS ‘노래가 좋아’, TV조선 ‘내일은 미스터 트롯’에 출연한 가수 류지광이 이번 작품의 좋은 취지를 듣고 한빛예술단과 인연을 맺으며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등 단원 대상 연기지도 및 주요 배역인 스티브 리 역으로 특별출연했다.

 

음악극 ‘노래가 나를 데려가’는 주인공 ‘아름’이 편견에 가로막힌 한계를 넘어 꿈을 이루어가는 성장스토리로, ‘한빛예술단’이 걸어온 자전적 이야기이다.

 이번 초연 무대에 선보이는 ‘노래가 나를 데려가’, ‘멜로디’, ‘우리가 함께하면’ 등 주요 창작 넘버들은 심금을 울리는 가사와 진심이 담긴 아름다운 목소리로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주요 출연자와 연주팀이 소속된 한빛예술단은 2003년 시각장애 음악인들의 자립을 위해 창단돼 올해로 20주년을 맞았다. 그간 한빛예술단은 끝없는 변화를 통해 국내 장애 음악예술 분야 발전에 기여해왔으며, 과감하고 새로운 이번 도전은 시각장애인들이 펼치는 ‘최초 음악극’이라는 점에서 높게 평가했다.

 

가장 주목할 것은 이번 작품이 불모지나 다름없는 시각장애 예술단체 지원에 ㈜신세계가 후원하면서 제작의 계기가 마련되었다. ㈜신세계는 2012년부터 한빛예술단을 지속적으로 후원하며, 2020년 한국메세나협회 주최 ‘메세나 베스트 커플’로 선정되기도 하는 등 꾸준한 메세나 지원을 통해 진정한 ESG경영을 실천하며 더불어 잘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