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3.03 (수)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2.1℃
  • 구름조금서울 1.3℃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6.3℃
  • 구름조금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9.5℃
  • 구름조금강화 1.6℃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얼어붙은 금시장

URL복사
나날이 치솟는 금 가격에 거래가 실종됐다. 동네의 금은방은 물론 도매 상인들까지 금 관련 매매가 중단됐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유통이 되지 않는 그야말로 '돌'이 된 셈이다.

14일 한국귀금속판매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3.75g의 돌반지 소매가격은 27만원(판매가격)을 기록했다. 이는 올해초 18만원대에서 약 50% 오른 수준이다.

돌반지 가격의 상승은 국제 금 가격의 상승에서 비롯됐다. 같은 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 선물값은 전날대비 온스당 8.9달러(0.5%) 내린 1742.6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주 금값은 품귀 분위기속에 5.5% 상승해 6주 연속 올랐다.

이처럼 금 가격이 국제적으로 치솟고 있고, 돌반지 가격 마저도 동반 급등하면서 거래도 뜸해지고 있다.

정부와 귀금속업계에서 금반지 유통이라도 늘리겠다고 내놓은 1g 돌반지 또한 유통이 얼어붙기는 마찬가지다. 1g 돌반지도 7만2000원으로 올랐다.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이 지난 6월에 1g 돌반지를 시장에 내놓으면서 '금값 상승에도 6만원대의 돌반지를 살 수 있게 됐다'는 문구도 무색해졌다.

하지만 현장의 목소리는 다르다. 출시된 달에만 반짝 수요가 있었을 뿐, 지난 달부터 수요가 이미 얼어붙기 시작했다고 관계자는 귀띔했다. 7~8월은 휴가철로 돌잔치가 줄어드는 계절적 요인도 있지만, 치솟는 금 가격에 아예 금반지 구매를 꺼리고 있는 게 수요감소의 원인이라도 업계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국귀금속판매중앙회 관계자는 "금반지 판매도 어렵거니와 매입도 어려운 실정"이라며 "금 관련 대형유통점들이 시장을 주도하면서 동네 금은방들은 판매도 매입도 안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그나마 돌반지의 차익을 실현하려는 수요가 있다는 것. 하지만 이 조차도 금을 유통하는 채널은 순금나라, 골드스토어, 금시세닷컴 등 대형 유통점에만 몰리고 있다는 얘기다. 때문에 이른바 '동네 금은방'은 어려움에 처해있다는 게 중앙회의 설명이다.

귀금속 소매업계 관계자는 "폐업하는 금은방들이 올해들어 부쩍 늘어났고, 신규로 등록하는 업체수도 줄었다"며 "페업 신고는 안하더라도 현장을 찾아가보면 업종을 전환했거나 간판만 걸어놓은 경우도 부지기수"라고 말했다. 영업을 하는 금은방이더라도 가게세를 못낼 정도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 요한 화가는 성화로 외길을 걷고 있다

이 요한 화가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지나간 그림 보다는 평생에 남는 최고의 작품에 도전하는 것이다. 성화를 그리기 위해 이스라엘에 직접 가서 그들의 문화 속에서 사역했던 예수의 생생한 모습을 그리고 쉽을 뿐이다. 기독교에서 사순절을 보내면서 예수 고난의 모습을 한국뉴스에 기재해 본다. 이 요한 권사는 성화를 그리는 화가이다. 그가 처음부터 성화를 그린 것은 아니었다. 처음에는 인물작가가 되기를 원하였지만, 그리스도인이 되어서 여러 번 번민 하다가 결단하고 시작한 것이 성화였다고 말한다. 그가 이렇게 귀한 성화작가로서 자리 메김 하기까지는 79년 반 아이크의 작품을 통해 감명받고 성서작가가 될 것을 결심하고 30여 년 전 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한 길을 걸어오고 있다. 예술을 시작한다는 것은 그리 쉽지만은 않다. 처음 시작할 때에는 후원자도 없고, 모델도 없는 아무 조건도 갖추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그림 그리기를 밤이 새도록 그리다가 잘못되면 다시 그리고, 그에게 있어서의 그림은 눈물이었고, 기쁨이었다. 성경을 그림 작품으로 표현해 내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웠고, 거기에 등장하는 수 많은 인물 모습을 구사하는 일은 그리 쉽지 않은 기도였다. 어느 날 한 소녀의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