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30.5℃
  • 맑음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8.7℃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7.1℃
  • 맑음광주 29.1℃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7.2℃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4.6℃
  • 맑음보은 27.2℃
  • 맑음금산 27.9℃
  • 맑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30.0℃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JMS STORY 정명석 작가 여행지 탐방 <3> 대한민국 남서쪽에 있는 거대한 관광자원 섬 ‘제주도 - 마라도’

JMS STORY 정명석 작가의 여행지 탐방 ‘제주도, 마라도’를 가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 

잠시 일상을 벗어나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그대를 위해 JMS STORY 정명석 작가의 여행지

탐방 연재 세 번째 편을 시작한다.

 

세 번째 여행지는 제주도에서 남쪽으로 약 11km정도 떨어져 있는 섬 마라도이다.

 

 

마라도는 면적 0.3㎢, 해안선길이 4.2㎞, 최고점 39m이다.

이렇게 작은 섬에도 인구 약 90명이 살고 있다.

 

섬이 작아 한바퀴를 다 도는데는 1-2시간이면 충분하며 섬 전체가 가파르지도 않아 남녀노소 부담없이 거닐 수 있다.

 

마라도는 원래 가파리(제주도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에 있는 리)에 속하였으나, 1981년 4월 1일 마라리로 분리되었으며 대한민국의 극남에 위치한 섬이기 때문에 연평균 기온 및 최한월 평균기온이 가장 높다.

 

사실 역사적으로 마라도는 별반 가치는 없는 섬이었다.

그 이유는 면적이 0.3㎢ 정도밖에 안되는 작은 섬인 데다가 위치도 육지로부터 너무 멀리 떨어져 있는 변방이기 때문이다.

 

역사적으로 가치가 없는 섬라고 하지만 JMS STORY 정명석작가는 쉽게 볼 수 없는 탁트인 자연경관을 볼 수 있는 곳이기에 꼭 한번 가볼만한 곳이라며 이야기 했다.

 

 

그러나 마라도가 처음부터 탁트인 섬이 아니었다.

역사에서 마라도가 처음 등장한 건 1883년, 모슬포에 거주하던 일부 농민들이 제주 목사의 허락하에 마라도 화전농지를 시작하였는데 이주민 중 한명이 달밤에 퉁소를 불다가 뱀들이 몰려들자 불을 질러 숲을 모두 태워버렸다.

 

이러한 사연으로 원래는 숲이 울창한 곳이었는데 지금의 탁 트인 섬이 되어버렸다.

 

그래도 마라도 및 주변일대 2000년에 천연기념물 제423호 마라도 천연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JMS STORY 정명석 작가 여행지 탐방, 대한민국 남서쪽에 있는 거대한 관광자원 섬 제주도 - 마라도 편을 마치며 새로운 여행지를 찾아 다시 길을 떠난다.

 

글쓴이 : JMS STORY 정명석 작가 / 사진 : 정명석 작가 제공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서울시의회 이승미 교육위원장,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선물, 사랑의 장기기증 동참!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준호 기자 | 서울특별시의회 이승미 교육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대문제3선거구)이 지난 2022년 9월 28일 서울시의회 본관 1층에서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가 주관하는 ‘사랑의 장기기증 희망등록식’에 참석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선물 사랑의 장기기증 운동에 동참했다.   이날 행사에는 16명의 의원들이 새롭게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했으며, 먼저 장기기증 서약을 한 23명의 의원들도 현장에 함께 했다. 행사에 참석한 이승미 교육위원장과 선후배 동료 의원들은 장기기증 서약을 통해 우리 사회의 장기기증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이를 통해 사고와 질병으로 고통받고 있는 시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는 ‘생명 나눔의 가치’를 널리 알렸다. 행사를 주관한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는 1991년 설립되어 홍보 및 캠페인, 교육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현재 100만 여명의 장기기증 희망등록자를 모집했고, 970여 건의 생존 시 신장이식수술을 진행하여 환우들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는 등 생명나눔의 숭고한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이승미 교육위원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여 “우리 생의 마지막 순간이 장기기증을 통해 마지막이 아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