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8.02 (화)

  • 흐림동두천 27.7℃
  • 흐림강릉 27.3℃
  • 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9.9℃
  • 대구 27.2℃
  • 흐림울산 29.4℃
  • 흐림광주 28.5℃
  • 흐림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많음제주 32.6℃
  • 흐림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9.6℃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가수 강진, “문풍지 우는 밤” 29일 미니앨범 출시

강진, “문풍지 우는 밤”은 피고개 유년 시절 춥고 배고팠던 시절 회상된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정길종 기자 | 가수 강진이 디지털 싱글 앨범 “문풍지 우는 밤”을 오는 29일(수) 발표한다. 

 

▲국민가수 강진의 새로운 앨범 “문풍지 우는 밤”을 기대하며.. 뉴스아이이에스

 

가수 강진은 국민가요 땡벌, 막걸리 한잔, 붓, 마부, 삼각관계, 연하의 남자, 화장을 지우는 여자, 달도 밝은데, 공짜, 못난 내가 등으로 히트곡으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문풍지 우는 밤”은 피고개 유년 시절 춥고 배고팠던 시절 회상하며 그때 그 시절 향수을 자극하는 가사 말로 과거 7080년 이전으로 시간을 되돌려 회상을 끄집어낸다는 평가 속에 옛 추억을 얼마나 회상케 할 것인가가 포인트 같다.

 

강진은 문풍지 우는 밤은 듣고 있으면 북풍한설 추운 겨울 온돌방 솜이불 하나로 온 가족이 추위와 버티고 방안에 문풍지 사이로 거센 겨울 찬바람이 뚫고 들어오면 입김마저 꽁꽁 얼어붙고 보리 새싹마저 꽁꽁 얼고, 혹독한 겨울 마루 밑에 누렁이도 추위를 이겨내지 못해 웅크리고 매서운 눈보라 치던 겨울밤 함박눈이 발목까지 빠졌던 시절의 추억이 생각난다고 한다. 

 

7080년도 누군가의 이야기가 되고 작게는 나의 이야기 하기도 하다며 가사 말 중 ‘형아가 당기면 발목이 나오고 동생이 당기면 어깨가 시렸지’라는 가사 말과 아랫목에 솜이불에 새끼들 파고들면 굽은 등 내주었던 우리 어머니를 부르면 눈시울을 붉게 적시게 만든다. 라고 했다.

 

강진의 “문풍지 우는 밤”은 시인이자 작사가 구정수, 작곡 최강산이 참여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주서택 목사, “천상의 정원은 지친 심신에 휴식을 주고, 정서적 심리적 치유와 회복을 가져다 준다”. 어머니 품같은 천상의 정원에 안겨보세요.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호수정원에 자리잡은 『천상의 정원』은 정신적, 육체적인 피곤을 회복시키고 이제는, 내적치유와 삭막한 정서를 함양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었다. 주님의 교회, 6년 전, 2억원 상당의 퇴직금을 교회에 헌납하고, 65세 조기 은퇴 후, 천상의 정원에서 다시 만난 주서택 목사는, 성 프랜시스처럼, 노동의 복장으로 작업화를 신고 나온 그는 매일 매일 기도하는 마음으로 천상의 정원을 가꾸어 가며, 자연과 호흡하며, 새로운 활기를 찾게 하고 있었다. 이곳을 방문한 일행에게 소개하는 천상의 정원은 대한민국, 국내에서 3번째로 큰 대청호 한복판에 수생식물학술원과 함께 자리잡은, 아름다운 호수정원 위에 자리 잡은, 이름 그대로 에덴동산을 방불케하는 천상의 정원이었다. 대청호 안에서 가장 뛰어난 경관이 펼쳐지는 이곳은 2003년부터 5가구의 주민들이 수생식물을 재배하고 번식•보급하는 관경농업의 현장으로 시작되었고 오늘의 천상의 정원이 되었다. 이날 주서택 목사의 설명으로 직접 전체를 돌아 보면서 듣게 된 사실은 이곳의 변성퇴적암과 대청호 호수에 둘러싸여 있는 이곳 천상의 정원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