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6.11 (토)

  • 맑음동두천 29.0℃
  • 구름조금강릉 21.3℃
  • 구름조금서울 31.8℃
  • 구름많음대전 30.5℃
  • 맑음대구 24.6℃
  • 구름조금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30.2℃
  • 맑음부산 25.6℃
  • 맑음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7.9℃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22.8℃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선언

URL복사

이준석·안철수, 18일 오후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선언
지방선거 공천 문제 당직자 처우 등 현안 조율하기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18일 공식 합당을 선언했다.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당을 선언한 뒤 합의문을 작성했다. 

 

[합당 합의문 조항]

▲하나.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당대당 통합을 추진하며 통합당의 당명은 국민의힘으로 한다.

▲둘. 양당은 끊임없는 변화와 개혁을 주도하기 위한 정강정책 태스크포스(TF)를 공동으로 구성하고 새로운 정강정책을 제시한다.

▲셋. 양당은 민주적인 정당 운영을 위해 노력하며 지도부 구성을 포함해 양당 간 합의 사항을 실행한다.

▲넷. 양당은 제8회 전국 동시지방선거 공직자 후보 추천 과정에서 양당 간 합의된 기준으로 공정하게 심사한다. 이상 양당은 국민 모두를 위한 정당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당명은 국민의힘 그대로 유지된다.  국민의힘 최고위원직에는 국민의당 인사 2명이 추가된다. 여의도연구원 부원장직에 국민의당 인사가 배치될지 여부는 추가 논의를 하기로 했다.

 

공직후보자 기초자격평가(PPAT)를 치르지 않은 국민의당 인사들에 대한 공천 문제에 대해선 ‘배려하는 형태로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의당 인사들의 지방선거 공천 문제에 대해서는 예비경선 인원이 4명 이상인 경우에는 100% 국민여론조사를 실시해 예비경선 인원을 3인으로 추리기로 했다. 국민의당 지선 출마 후보자들은 내일부터 이틀 동안 국민의힘에 지방선거 출마를 신청토록 했다. 관건은 전날 국민의힘이 실시한 PPAT 자격 시험을 치르지 않은 국민의당 인사들이 기초 또는 광역 비례의원을 신청할 때다.

 

이 대표는 관련 질의에 “PPAT는 의무 사항이다. 저희가 사실 2주 전부터 국민의당 측에 PPAT 일정에 맞춰서 공천일자를 진행할 수 있도록 얘기했지만 사정이 있어서 뒤늦게 합당이 선언 됐다”며 “당연히 국민의당 측 입장을 배려하는 형태로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정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최종 합당 선언을 하게 되면서 국민의힘 의석수는 기존 110석에서 113석으로 늘어나게 된다.

 

통합정당의 당대표는 이 대표가 그대로 이어간다. 이날 흡수 합당으로 지난 2020년 2월 창당한 안 대표의 국민의당은 출범 2년여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남양주시-스웨덴 헤뤼다시, 온라인 화상 회의 개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기범 기자 | 남양주시는 10일 국제 자매 도시인 스웨덴 헤뤼다시와 파견 공무원 교류 및 친환경 스마트 신도시 개발 교류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온라인 화상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화상 회의는 남양주시의 조광한 시장, 신도시 개발 부서장 등 관계 공무원과 헤뤼다시의 페르 보르베리 시장, 페트릭 린드 부위원장, 마리아 아달 란드버트쇠드라(헤뤼다도시개발공사) 대표 등이 온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헤뤼다시에 파견 근무 중인 남양주시 공무원의 파견 성과 및 소감 발표로 시작됐다. 시는 지난 2020년 10월 6일 스웨덴 헤뤼다시와 자매결연 협정을 체결한 이후 왕숙신도시에 스웨덴의 지속 가능한 스마트 시티 개발 기술을 도입하고자 파견 공무원 교류를 추진해 왔다. 올해 1월부터 헤뤼다시로 파견된 제2기 남양주시 파견 공무원들은 스웨덴의 스톡홀름, 헤뤼다와 노르웨이의 오슬로, 덴마크의 코펜하겐 등 3개국 8개 도시의 신도시 개발지 및 친환경 도시 재생 사업지 등을 방문해 북유럽의 도시 개발, 교통, 환경 등을 연구·조사하고 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1950년대 이후 스웨덴이 한국에 보내준 지원과 관심 덕분에 오늘날 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