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6 (월)

  • 맑음동두천 19.0℃
  • 맑음강릉 21.9℃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19.1℃
  • 맑음대구 20.1℃
  • 맑음울산 19.6℃
  • 맑음광주 17.7℃
  • 구름조금부산 19.9℃
  • 맑음고창 19.0℃
  • 구름많음제주 19.5℃
  • 맑음강화 17.6℃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7.6℃
  • 맑음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0.2℃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교육/복지

울산광역시,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의 현재 그리고 미래' 기술세미나 개최

URL복사

-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연계기업 ㈜삼영이엔지, 아주산업 등 90개사가 참석
- 기술성과 공유하고 협업 의지 다져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남진 기자 | 울산광역시(시장 송철호)는 울산상공회의소(회장 이윤철),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공급망지역협회(회장 김대환)와 공동으로 지난 16일(목)일 오후 2시 울산테크산업단지 내 (주) 에이스이앤티 1층 세미나실에서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의 현재 그리고 미래"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연계기업 ㈜삼영이엔지, 아주산업 등 90개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기술세미나에서는 기술성과 공유를 위해,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최정철 풍력 PD, 현대중공업 해양설계 임선묵 전무, 공급망지역협회의 5개 분과별(기술분과, 제작분과, 이송‧설치분과, 유지‧보수분과, 기획‧전략분과)로 발표했다.

 

먼저, 첫 번째 특별강연을 ‘부유식 해상풍력 기술개발 국내외 동향’이라는 주제로 발표한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최정철 풍력PD는 “현재 부유식 풍력은 상용화 초기 단계로서 경쟁력있는 지배기업이 나오기 전이며, 국내 조선 및 해양플랜트 기술을 바탕으로 세계를 선도하고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부유식 풍력 보급이 계획되어있다.”며, “이를 위해, ’45년 20MW급 상용화를 목표로 한 ‘부유식 풍력 설계 및 상용화’, ’30년까지 상용화 경험 확보를 목표로 하는 ‘계류 및 다이나믹 케이블’, 마지막으로 ’50년 혁신적 초대형 부유체를 목표로 하는 ‘부유체 경제성 향상’을 기술개발로 추진해야한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현대중공업 임선묵 전무가 ‘신재생에너지 사업진출을 위한 기업 및 정부의 선결과제’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이어나갔다. 임전무는 “국내 대형 조선소는 부유식 해상풍력 및 해상변전소, CCS(탄소 포집 및 저장 기술), 그린수소 해상플랫폼 등을 비롯해 연관사업인 CO2 운반선 및 파이프라인, 액화수소 운반선 및 이송파이프라인, 연료전지 발전소 등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진출을 위해 기술개발 및 장비, 기자재 국산화에 집중하고 있다.”며, “그러나 신재생에너지 사업진출을 위한 대규모 제작장 및 안벽, 인력 등이 턱없이 부족한 현실이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대규모 제작 및 설치 클러스터 구축, O&M 배후단지 조성 등의 인프라 구축, 경제성 확보를 위한 REC 확대 및 세제혜택 등 인센티브 지원, 국산화 기술 적용의 극대화를 위한 LCR(로컬컨텐츠규정)의 신속한 도입과 실증 국책사업 추진 등 정부 및 지자체의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별강연에 이어 진행된 기술세미나에서는 ‘메타버스 플랫폼 활용과 부유식 해상풍력산업의 사업기회 확장’(기획‧전략분과-박인완교수)을 비롯하여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공급망(Supply Chain) 지역기업의 참여가능기술 분석’(기술분과), ‘부유식 해상풍력 계류 설계(Mooring Design)’(제작분과), ‘부유식 해상풍력 해저구조물 설치 및 유지보수’(제작분과), ‘해상구조물 이송 및 설치’(이송‧설치분과), ‘부유식 해상풍력의 유지‧보수(O&M)의 문제점 및 대책’(유지‧보수분과) 등 공급망지역협회 5개 분과별로 기술성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은 지역의 미래 먹거리 창출을 넘어, 대한민국의 그린 경제 전환을 선도할 핵심 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면서 “이번 기술세미나를 통해 기업 간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정보교류 및 기술협력 등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또한, 차의환 울산상의 부회장은 “울산은 부유식 해상풍력산업의 탁월한 자연조건과 세계적 수준의 조선 해양플랜트 인프라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준비에 한창이다.”며, “부유식 해상풍력이라는 새로운 산업패러다임은 탄소중립 시대 속 피할 수 없는 변화이며, 기존의 변화 속도로는 발전과 성장에 한계가 있는 만큼 혁신을 통해 변화속도를 환경변화보다 더 높이는 혼신의 노력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지난 6월 해상풍력 연계기업들(80개사)과 ‘공급망지역협의체’ 발족식을 갖고 기술세미나를 개최하였으며, 12월에는 울산상공회의소 기업을 포함하여 기술세미나를 개최하여 기술성과를 공유함으로써 부유식해상풍력사업에 지역기업의 참여기회를 넓히고자 한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대구시 남구,'2021년 명품골목상권 조성 사업'업무협약 체결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희빈 기자 | 대구광역시 남구청은 지난 11일 (재)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 및 물베기상인회와 2021년 명품골목상권 조성 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재)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은 지난 2021년도 12월'2021년 대구광역시 명품골목상권 조성 사업'공모에 물베기상인회가 최종 선정되어, 명품골목상권 조성 사업의 효율적 추진과 골목상권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를 통한 대구의 대표 골목상권 육성을 목적으로 상호 협력하기 위해 체결하였다. 물베기거리는 대명2동의 명덕역 인근에 위치해 대구교육대학교·경북여상·경북예고 등 학생 밀집도가 높고 음식점 외에도 악기 판매 및 음악·예술인의 교류가 왕성한 특색 있는 골목상권으로, 지난 해 (재)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이 시행한 골목상권 조직화 사업으로 ‘명덕역 물베기거리 상인회’가 정식 구성되어, ‘맛이 흐르고 멋이 스며드는 물베기 거리’라는 슬로건으로 대구 지역을 대표하는 골목상권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 물베기상인회는 본 사업의 운영기관인 (재)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으로부터 총 7억 5천만 원을 지원받아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