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5 (일)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19.4℃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2.5℃
  • 구름조금울산 17.7℃
  • 맑음광주 19.6℃
  • 구름많음부산 18.3℃
  • 맑음고창 18.1℃
  • 구름조금제주 19.1℃
  • 맑음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9.1℃
  • 맑음금산 19.2℃
  • 구름많음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19.4℃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두세훈 도의원, 전라북도 8,956억 재정손실 방지 기여

URL복사

- 두세훈 도의원이 대표발의한 전북도의회 균특이양사업 한시적 보전기간 연장 건의안 결실 맺어
- 정부 2단계 재정분권 관련 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 균특이양사업 한시 보전 기간 4년 연장으로 2026년까지 매년 2,239억 확보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수준 기자 | 2단계 재정분권 관련 ‘지방세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전라북도는 2023년부터 4년 동안 8,956억 원에 이르는 지방재정이 확충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의회 두세훈 의원(완주2ㆍ더불어민주당)은 “지난해 12월 대표발의 한 균특지방이양사업의 한시적 보전기간을 연장할 것을 촉구한 건의안을 정부가 수용하고, 국회가 관련 ‘지방세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면서 도내 14개 시군을 포함한 전라북도는 2026년까지 매년 2,239억 원의 균특이양사업비를 계속 보전받게 됐다”고 밝혔다.

 

두 의원에 따르면 “1단계 재정분권에 따라 균특지방이양사업 보전 기한이 2022년 종료되면 종전에 비해 도내 14개 시군을 포함한 전라북도의 재정 악화가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다행히, 정부가 두 의원이 대표발의한 “국가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현행 지방재정분권 변경 촉구 건의안”을 수용하여 1단계 재정분권 당시 지자체로 이양된 사업 비용 등의 보전기한을 2026년까지 4년 더 연장하는 등의 2단계 재정분권을 추진함에 따라 도민의 생명ㆍ안전ㆍ민생에 직결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두세훈 의원은 “전라북도의회를 비롯해 각 지자체에서 균특이양사업의 한시적 보전기간 연장을 지속적으로 정부에 건의했는데 2단계 재정분권에 반영돼 지방 재정운용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한편, 2026년까지 기간 연장 또한 한시적 지원에 불과해 앞으로 균특이양사업이 영구적으로 보전받을 수 있도록 정부에 적극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최명우 목사, 삶의 지혜는 해석하기 나름이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똑같은 상황임에도 어떤 프레임을 통해 상황을 인식하느냐에 따라 사람들의 행동이 달라진다’ 어느 날 오후 지하철 안에서 6살쯤 되어 보이는 한 남자아이가 이리 뛰고, 저리 뛰어다니며 소란을 피웠다. 아이의 보호자인 듯한 할머니는 아랑곳하지 않고 내버려 두고 있었다. 5분 이상 계속되자 승객들은 한두 마디씩 불평을 쏟아 놓기 시작했다. ‘요즘 할머니 밑에서 자라는 아이들은 버릇이 없어.’ ‘할머니가 그러니 애가 그렇지.’ ‘버릇없는 거 엄마 아빠는 알고 있느냐?’ 드디어 충고하기 시작했다. 좀 더 있다가 직접 화가 난 승객들을 할머니에게 대 놓고 말했다. ‘아이 좀 어떻게 해봐요.’ ‘공중도덕은 어릴 때부터 가르쳐야지.’ ‘좀 조용히 좀 갑시다.’ 불평, 불만, 짜증이 가득할 때 할머니의 조그만 목소리에서 나오는 한마디에 지하철 안은 쥐 죽은 듯했다. ‘이 아이 엄마, 아빠가 교통사고로 죽어서 지금 장례를 치르고 오는 길입니다.’ 설명이 필요 없는 힘 없는 한 마디였다. 그때 지하철 안에 있던 그 누구도 불평하거나 탓하는 사람은 없었다. 다만 그 아이가 뛰어다니고 소란을 피우는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을 했다.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