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3.02 (화)

  • 흐림동두천 -1.5℃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0.3℃
  • 흐림대전 1.6℃
  • 박무대구 0.8℃
  • 흐림울산 2.0℃
  • 흐림광주 4.1℃
  • 흐림부산 2.6℃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6.8℃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1.5℃
  • 흐림강진군 4.4℃
  • 흐림경주시 0.7℃
  • 흐림거제 4.8℃
기상청 제공

국제

아름다운가게, 사회 전체에 이익이 되는 공익상품 생산자 지원

URL복사
2011년 12월 13일 -- 아름다운가게가 공익적 효과가 있는 ‘착한 상품’을 생산하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친환경단체, 사회적기업 등 ‘착한 생산자’에 대한 직접지원에 나선다.

우리 사회의 친환경적 변화에 기여하고, 국내외 소외된 이웃을 지원하는 비영리공익재단 아름다운가게는 지난 13일 환경, 나눔, 복지 등의 분야의 공익상품 생산자 8개 단체를 선발해 총 2천만원 규모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공익상품이란, 사회적기업이나 공정무역, 자활단체, 장애인단체, 친환경 공동체 등이 상품을 개발해 판매하고, 시민들이 이를 소비하는 과정을 통해 자연스럽게 사회 전체에 이익이 되는 상품을 말한다.

이번에 지원을 받게 된 8개 단체에는 총 2천만원 규모의 직접지원이 이루어진다. 장애인의 직업재활을 위해 고사리와 무말랭이 등의 친환경 먹을거리 상품을 생산하는 ‘일배움터’의 경우, 새롭게 상품 포장을 개선하고, 선물세트를 개발해 소비자들에게 보다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됐다. 또 취업이 어려운 중증장애인들에게 직장생활 경험을 주고 경제적 독립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이룸의터’에는 환경 친화적인 순면 물티슈 신상품 개발비용을 지원하고, 더불어 생산된 상품의 품질검사를 할 수 있도록 검사비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 ‘나눔푸드’, ‘진주지역자활센터’, ‘경남여성장애인연대’, ‘사회복지법인 다운회 아름다운’, ‘신망애이룸터’, ‘비전트레이닝센터 비전새움터’ 등에도 신상품개발이나, 바코드 등록, 친환경인증을 받기 위한 절차 준비 등 다양한 분야에 지원이 이루어진다.

아름다운가게는 이번 지원을 통해 각 단체에서 생산하는 상품의 품질이 한층 높아져 소비자의 상품 만족도를 높여갈 계획이며, 각 단체들이 보다 전문성을 갖춰 궁극적으로 독자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꾸준한 관심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이번 지원사업은 아름다운가게의 공익상품 지원사업을 후원하는 ‘GS SHOP’의 참여로 결실을 맺었다. GS SHOP은 지난 1월 아름다운가게와 협약을 맺고, 유통전문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1% 나눔쇼핑 코너 운영을 통해 착한 상품들이 소비자들에게 보다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특히, GS SHOP은 올해 2회에 걸쳐 홈쇼핑 채널을 통해 직접 공익상품을 판매하는 등 다각적인 지원을 진행해왔으며, 2012년에도 사회적기업 상품 홈쇼핑 판매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아름다운가게 손숙 이사장은 “소비자들이 윤리적 소비를 실천하기 위해 착한 상품을 구매하려고 해도 정보가 부족하거나 살 곳이 마땅하지 않는 등 아쉬운 점이 적지 않았다”고 말하고, “이번 지원을 통해서 우리 사회의 착한 생산자들이 보다 우수한 상품을 만들어내고 소비자들에게 잘 소개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지원을 받게 된 제주카톨릭사회복지회 산하 사회적기업 일배움터 김지용 팀장은 “초기 투자가 어려운 생산자에게 지속가능한 상품을 개발할 수 있게 지원함으로써 생산자의 매출증대효과와 경쟁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든든한 밑거름이 된다”며 “우리나라에 사회적기업이 활성화 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부산·울산·경남 하나된 동남권의 도전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출처=청와대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부산·울산 시민과 경남도민 여러분, 거센 바람을 뚫고 세계를 향해 길을 여는 부산 신항만의 열기가 아주 뜨겁습니다. 가덕도 앞 푸른 바다는 저 멀리 하늘과 맞닿아 800만 부산·울산·경남 시·도민들과 함께 새로운 도전을 꿈꾸고 있습니다. 부산·울산·경남은 오늘 힘찬 비상을 위해 뜻을 모았습니다. 동남권의 역량을 결집하여 수도권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동북아 8대 대도시권으로 도약하는 메가시티 구축전략을 수립했습니다. 2040년까지 인구 1,000만 명, 경제 규모 490조 원의 초광역 도시권 구축이 목표입니다. 불가능한 도전이 아닙니다. 부·울·경은 숱한 도전을 성공으로 만들어온 저력이 있습니다. 1948년, 대한민국 첫 수출선 앵도호가 부산항에서 출발했습니다. 자동차와 조선, 기계와 석유화학 등 중·화학공업을 일으켜 우리나라를 세계 7위 수출 강국으로 이끈 힘이 바로 동남권의 산업단지들에서 나왔습니다. 동남권이 힘을 모으면 못해 낼 일이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이끈 저력 위에서 800만 시·도민들의 뜨거운 열정과 도전정신이 뭉친다면 새로운 역사를 이루어 내리라 확신합니다. 이제 부·울·경은, 경제 원팀으로 스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