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네이버톡톡
맨위로

'깜짝 등장' 리설주, 솔직하고 밝은 모습

등록일 2018년04월28일 06시3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출처:방송캡쳐

 

[데일리연합 전호성기자] 리설주 여사는 마지막까지 참석 여부를 알리지 않았지만, 결국 어제 오후 6시 넘어서 남쪽으로 내려와서 만찬에 참석했다.


남북의 최고지도자가 손을 잡고 판문점 선언을 발표한 직후, 리설주 여사는 차를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내려왔다.


평화의 집에서 기다리던 김정숙 여사가 반갑게 맞았고, 남북 최고지도자 부부가 인사를 나누는 전에 없는 장면이 전 세계에 공개됐다.


환하게 웃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손을 잡은 리설주 여사는 정상회담이 잘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을 스스럼없이 남편으로 부르는 모습이 처음으로 카메라에 잡힌 것.


남북 관계가 잘 풀리도록 힘을 보태겠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리설주 여사는 10대 후반이던 2005년 응원단원으로 인천에 다녀간 바 있다.


그러나 북한의 최고지도자 부인으론 이번이 처음이다.


리설주 여사는 지난달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동행한 데 이어, 처음으로 남쪽 땅을 밟은 북한의 퍼스트레이디로 이름을 알리면서, 정상국가를 꿈꾸는 북한의 외교 활동에 적극 나설 것임을 또 한 번 보여줬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호성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