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아델레 진윤희 참여 베세토오페라단 오페라 페스티벌 플레더마우스 박쥐

등록일 2020년08월13일 14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베세토오페라단은 제11회 오페라 페스티벌을 통해 오는 8월 21일-23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최된다.

제11회 오페라 페스티벌에서 열리는의 권용진 총감독에게 올해는 더더욱 특별하다. 권용진 총감독은 “이례가 없던, 코로나 19로 인해 공연계가 위축된 상황에서 수많은 성악가, 연출가 등이 총출동하여 무대에 올릴 수 있다는 점에서 뜻깊은 공연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나라 최초 여성 오페라 연출가인 강화자 단장과 함께 작업하게 되어 무척 설렌다고 하였다. 그가 소개하는 강화자 단장은 오페라 성악가들에게 취약할 수 있는 연기 부분을 최대한 뽑아내는 탁월함을 가지고 있으며 성악가들의 깊이 있는 연기력을 선보일 수 있는 연출력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무대와 객석을 과감히 뒤집고 무대와 객석의 벽을 허무는 열린 연출법이 뛰어나다.

 

이번 공연을 진두지휘하면서 눈여겨본 오페라 성악가들 중에 아델레역의 진윤희, 알프레도역의 김성진 그리고 오를로프스키역의 김수정을 꼽았는데, 아델레역의 진윤희는 서울대 음악대학원을 졸업해 미국 유학을 갔다 온 후, 다수의 독창회와 음악회 출연하였다. 현재는 선화예중, 예고 출강 및 러시아 글린카국립음악원, 하노이 국제예술대학교 초빙교수를 역임 중이라고 소개하였다. 덧붙여 풍부한 감성, 따뜻하면서도 우아한 음색이 특징이다.

 

알프레도역의 김성진은 경희대 음악대학을 졸업해 독일로 유학을 갔으며 그 곳에서 독일 아헨시립오페라극장의 전속 주역 솔리스트를 역임할 만큼 탁월한 실력을 가지고 있다. 귀국 후, 다수의 협연 및 연주 뿐만 아니라 경희대, 상명대, 서울예고 외래교수로 역임 중이다. 테너의 교과서라고 불릴 만큼 단단한 음색을 지니고 있다.

 

또한 이번 공연에서 지휘를 하는 우나이 우레초 주비야가(UnaiUrrechoZubillaga)는 20년 넘는 세월 동안 오케스트라에서 꾸준히 연주 활동을 해온 훌륭한 연주가로 지휘학을 공부한 이후에는 매년 다양한 단체와 음악을 지휘한다고 하였다. 그에 대한 설명 후, 권용진 음악총감독은 “그의 인자한 웃음과 부드러운 성품 뒤에 숨어있는 카리스마를 관객에게도 전달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승권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