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네이버톡톡
맨위로

경제포커스] AI 시대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기업혁신’을 통해 경제 주축으로 거듭난다.

등록일 2019년12월04일 04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자의 경제포커스]       중기부는, 3일(화) 「2019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이하 i-CON)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지난 5월 23일 출범한 i-CON은 대기업을 비롯해 스타트업, 벤처기업, 대학과 연구소, 그리고 금융까지 망라하는 다양한 혁신 주체 간 자유로운 소통을 통해 기술개발과 투자 등 혁신 활동의 허브 역할을 해왔다.

 그동안 △전문가 심층 토론과 글로벌 기업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인공지능(AI) 활용 역량을 높이고, △전시회 참가, 해외기업과의 협력세미나 등을 통한 투자유치와 해외진출 지원, △대·중소기업 매칭 세미나 개최 등 대·중소기업의 협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이날 ‘AI와 Open Innovation의 중요성’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맡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 우종욱 교수는 “선진국들은 산업 전반에 AI를 적용해 세계경제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은 세계적 수준의 IT 인프라와 제조 기반 등 강점을 바탕 으로 AI 기술을 바이오, 반도체 산업 등에 적용한다면 충분히 세계 경제의 주축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연구소가 보유한 우수기술의 활발한 기업 이전을 통해 개방형 혁신의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는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이전 사업화 지원 및 기술보호제도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다. 

 또한, 시장수요 발굴을 위한 기업 간 협력(시스템반도체), 국가 바이오 헬스 생태계 혁신(바이오), AI 산업 성장을 위한 오픈 네트워크 활동(AI), 대·중소기업 협력을 통한 제조혁신(스마트공장) 등 4개 분야 i-CON의 운영 경험과 협력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토크 콘서트에서는 △범부처 차원의 개방형 혁신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 제도화, △우리나라 AI 생태계 조성의 중요성, 협업을 통한 수요 창출 노력, △한국형 스마트공장의 지속가능 전략 등 개방형 혁신 활성화를 위해 i-CON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열띤 논의를 이어갔다. 

 중기부 김학도 차관은 “외부의 기술과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오픈이노베이션은 신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한 동력”이라면서, “역량 있는 대학과 연구소, 대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민간 전문가 중심의 개방형 혁신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i-CON 활동을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이권희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