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생활포커스] 축산악취와 가축 질병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한 플라즈마 발생장치 기술 개발

등록일 2019년12월03일 04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자의 생활포커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식품 벤처·창업 확산을 위해 매월 우수 벤처·창업기업을  ‘이달의 A-벤처스’로 선정하고 있는데,  제 8호 A-벤처스는 플라즈마 탈취 살균 효과를 활용한 농·축산 맞춤형 기계를 제작하고 이를 농가에 보급하는 기업인  삼도 환경이 차지했다.

  주식회사 삼도환경은 핵심기술인 ‘플라즈마 발생장치’를 활용하여 축사 맞춤형 악취제거 살균기인 ‘토우쿨(Tow-Cool)’을 개발하였다. 플라즈마란 기체가 이온화 된 상태를 말하는데, 플라즈마 발생 시 오존이 다량으로 생성되는데, 오존은 강력한 산화력을 가지고 있어 유기물의 분해·살균·탈취 등에 뛰어난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축산 농가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악취와 가축 질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장으로 찾아가 열악한 환경을 견뎌내며 3년간 노력한 끝에 플라즈마 발생장치 기술을 탄생시켰다.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축산 악취 분야에서 신기술(NET) 인증을 획득한 유일한 기업이 됐다.

  먼저 토우쿨(Tow-Cool)은 플라즈마의 강력한 탈취살균력을 축사에 적용한 제품이다. 고온 다습하고 다량의 암모니아가 발생하는 축사환경에서 오존 발생량을 극대화하였는데, 오존이 암모니아, 황화수소 등 악취물질 95% 이상을 제거함과 동시에 각종 세균, 바이러스, 곰팡이균 등을 사멸시켜 면역력 증진과 청정한 축사 환경을 조성해 준다.

  또한, 유사 기술들에서는 암모니아와 오존이 만나 발생하는 화학반응으로 오래 플라스마 발생기를 이용할 수 없다는 취약점이 있는데, 주식회사 삼도환경은 이와 같은 반응으로 인해 기기 작동이 중단되는 단점을 개선하였다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다. 

 이 회사는 2017년 수입에 의존하던 ‘플라즈마 발생장치’를 국산화하는데 성공했으며, 신기술(NET) 인증 획득은 물론 농식품부에서 발급하는 우수기술확인서를 발급받아 우수기술로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창업 3년만에 매출 9억 원을 달성했으며, 올해에는 약 1.5배인 14억 원의 매출과 13명의 고용창출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우수한 기술력으로 해마다 제기되는 축산 악취와 가축 질병 문제를 해결하고, 농가소득 향상에 이바지함으로써 향후 농·축산 분야에서 크게 기여할 기업으로 판단되어 이달의 A-벤처스로 선정했다”고 밝히며, “내년에도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농식품 벤처·창업기업을 발굴하여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A-벤처스를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 ”이라고 덧붙였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이권희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