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23.1℃
  • 박무서울 23.9℃
  • 박무인천 23.5℃
  • 박무수원 21.9℃
  • 박무청주 25.1℃
  • 맑음대전 23.1℃
  • 박무대구 22.1℃
  • 박무전주 23.1℃
  • 박무울산 20.5℃
  • 박무광주 22.6℃
  • 박무부산 22.0℃
  • 박무여수 21.8℃
  • 구름많음제주 23.4℃
  • 맑음천안 21.7℃
  • 구름조금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0.6℃
기상청 제공

국제

조태열 외교장관, 신임 주한일본대사 접견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최형석 기자 |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7월 5일 오후 미즈시마 고이치(水嶋光一) 신임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양국 관계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조 장관은 양국 정상 간 깊은 신뢰관계의 기반 위에서 국가 안보 및 국익에 매우 중요한 한일관계가 발전하고 있는 시점에 주한대사로 부임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하면서, 내년 국교정상화 60주년을 앞두고 한일관계의 긍정적 흐름을 공고히하기 위하여 양측이 서로를 배려하는 역지사지의 자세로 양국간 현안을 슬기롭게 관리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즈시마 대사는 양국 정상 및 외교장관간 신뢰를 바탕으로 긴밀한 소통을 이어나가기 바란다고 하고 서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현안을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조 장관 언급에 공감했다.

 

양측은 러북간 밀착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미일 3국간 긴밀한 공조가 이루어지고 있음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다자회의 및 유엔 안보리 등 다양한 계기에 이러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데이비, 쇄빙선 건조를 위한 핀란드, 캐나다와 미국 사이의 역사적인 파트너십을 지원하는 핵심 역할을 수행할 계획 수립

몬트리올, 2024년 7월 12일 /PRNewswire/ -- 캐나다에 본사가 있는 다국적 조선사 데이비(Davie)는 오늘 캐나다, 핀란드, 미국 정부 사이의 역사적인 3 자 계약에 대한 최초의 민간 분야 기여자가 되겠다는 의사를 발표했다.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알렉산더 스텁 핀란드 대통령은 워싱턴 D.C.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3 자 쇄빙선 협력 노력, 즉 "ICE 협정"을 시작했다. 이 협정은 국내와 수출 시장 둘 모두를 위해 절실히 필요한 쇄빙선을 보다 효율적이고, 신속하며, 비용 효율적으로 건조하기 위한 협력을 촉진할 것이다. 세계가 점점 더 불안정해짐에 따라 나토 동맹국들 사이에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극지방에서 연구, 무역, 에너지와 안보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려는 전례 없는 의지와 긴급함이 존재한다. 쇄빙선은 공동의 우선 순위를 충족시키는 핵심이다. 적국들의 조선 산업은 효과적인 전쟁의 기반 위에서 운영되지만 서방의 동맹국들은 쇄빙선과 기타 특수 선박들이 현저히 부족하다. 어떤 나라도 혼자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지만, 공동의 목표와 선진 조선 업체를 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