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7.07 (일)

  • 맑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32.1℃
  • 흐림서울 24.0℃
  • 맑음인천 22.4℃
  • 구름조금수원 23.9℃
  • 흐림청주 28.1℃
  • 흐림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전주 28.3℃
  • 흐림울산 26.9℃
  • 흐림광주 26.5℃
  • 흐림부산 24.7℃
  • 구름많음여수 25.8℃
  • 흐림제주 29.7℃
  • 흐림천안 26.3℃
  • 흐림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경남도, ‘제5회 지역혁신 분권자치 거버넌스대회’ 개최

분권자치과 지역 거버넌스 관련 20개 세션 46개 주제 발표 및 토론 진행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박해리 기자 | 경상남도는 21일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2024 제5회 지역혁신 분권자치 거버넌스대회’ 개막식을 갖고, 22일까지 이틀간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역혁신 분권자치 거버넌스대회’는 2020년부터 매년 개최해 5회째를 맞이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 전국 순회로 개최하고 있다. 올해에는 ‘지방의 위기와 지역의 미래’라는 주제로 경상남도와 창원시, (사)거버넌스센터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개막식에는 박완수 도지사를 비롯해 임현진 서울대 명예교수, 김순은 서울대 특임교수, 김영래 아주대 명예교수, 박재완 성균관대 이사장, 박승주 세종로국정포럼 이사장, 차성수 깨어있는시민문화전시체험관 관장 등 공동조직위원장과 분권자치 및 지역운동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박완수 도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지방의 위기는 일자리와 교육환경에 대한 인구 유출에서부터 출발한다”며 “경남도는 젊은 청년들이 선호하는 산업의 씨앗을 지속적으로 뿌려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나가고 대학의 혁신을 통해 교육의 질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외국인 노동자 도입에 대한 법적 제도 마련과 함께 이민청 설치를 신속 추진해야 한다”며 중앙정부가 외국인 인력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제도 및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막식 이후 ‘지역소멸위기 극복을 위한 지방의 선택’이라는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으며, 특별세션으로 서울 금천구와 충남 홍성군, 조영임 광주광산구의원, 이재태 전남도의원이 로컬거버넌스 우수활동 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18개 일반 세션에서 90여 명의 발제자 및 토론자들이 41개의 주제발표와 토론 등이 함께 진행됐다.

 

22일 폐회식에서는 대회진행 결과 및 향후 계획을 보고한 후 ‘2024 분권자치 창원선언’이라는 선언문 채택으로 행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이번 지역혁신 분권자치 거버넌스대회를 통해 지방의 위기와 지역의 미래에 대한 대응전략을 함께 모색하고 수도권 집중과 지방 소멸위기 극복을 위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페어플레이 메나리니 인터내셔널 어워드, 피졸레에서 진행된 매직의 밤이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

피렌체, 이탈리아, 2024년 7월 6일 /PRNewswire/ -- 잊지 못할 피날레: 스포츠의 전설들이 피졸레 로마 극장의 꽉 찬 테라스를 즐겁게 만든 가운데제 28회 페어플레이 메나리니 인터내셔널 어워드의 막이 내렸다. 윤리, 충성, 그리고 존중의 가치에 전념하는 이 행사는 어제 2024년 에디션의 수상자들을 시상식에서 축하했으며 경쟁과 삶에서 페어플레이와 스포츠맨십의 모범을 보인 선수들을 빛냈다. 28th Fair Play Menarini Award 국제 무대의 아이콘들이 로마 극장의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으며 입장했다. 축구계의 최고와 카메룬의 영광을 오랜 동안 대표하는 사무엘 에투를 필두로 2006년 월드컵 이탈리아 우승팀 주장 파비오 카나바로. 그들과 함께, 이탈리아의 두 전설적인 선수 즉, 2000년 유로피안 컵 준우승자 치로 페라라와 1982년 스페인 월드컵 이탈리아 우승팀의 영웅인 주세페 도세나. 2012년 유로피안 컵에서 이탈리아 팀을 준우승으로 이끌었던 체사로 프란델리 감독이 이 라인업을 마무리했다. 페어플레이 메나리니 레드 카펫을 빛낸 뛰어난 선수들 중에는 스피드 스케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