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여수 8.3℃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부산

부산디자인진흥원, 부산 도시브랜드 민․관 네트워크 협의회 개최

부산 도시브랜드 확산위해 전문가들 머리 맞댔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희빈 기자 | 지난 3월 선포한 부산의 새로운 도시브랜드 ‘Busan is good’(부산이즈굿, 부산이라 좋다)의 확산을 위해 브랜딩, 디자인, 유통 등 분야별 민·관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있다.

 

부산디자인진흥원(DCB, 원장 강필현)은 지난 22일 부산 도시브랜드 민·관 네트워크 협의회를 브랜딩, 디자인 전문가 및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고 밝혔다.

 

부산 도시브랜드 민·관 네트워크 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지난 3월 부산시가 발표한 새로운 도시브랜드를 널리 알리기 위해 민·관 협의체다. 부산시, 부산디자인진흥원 등 유관기관, 브랜딩, 디자인 분야의 민간, 학계 전문가는 물론 전, 현직 대형 유통기업 MD 등 현장 실무자 등으로 구성됐다. 8월 첫 협의회 회의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도시브랜드를 널리 알리기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협의회는 먼저 도시브랜드를 알리기 위한 과제로 ‘부산 도시브랜드 활용 제품(굿즈) 제작 가이드라인’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부산 도시브랜드를 활용한 굿즈 100종에 대한 제작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예정이다.

 

단순 디자인 견본 제시에 그치는 기존 가이드라인을 넘어 규격, 색상, 재질 등의 권장사양을 적극적으로 제시하고 부산 테마 키워드를 기반으로 한 ‘~하기 좋은 부산’ 굿즈 패키지에 대한 내용도 수록해 고품질 도시브랜드 굿즈의 방향성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진흥원은 보고 있다.

 

아울러 지역 기업 등 민간 분야의 콜라보레이션 활용방안도 가이드라인에 포함시켜 부산 도시브랜드의 보급을 위한 민간분야의 적극적인 참여도 제고할 수 있는 바탕을 마련할 예정이다.

 

가이드라인은 12월 중 개발이 완료된다.

 

이후 협의회는 부산 도시브랜드 확산을 위한 자문활동 등을 이어나가게 되며 부산시와 부산디자인진흥원은 협의회 활동내용을 바탕으로 향토기업 10여곳을 부산 도시브랜드 민·관 네트워크 파트너스로 지정해 콜라보레이션 마케팅에도 나설 계획이다.

 

한편 내년도부터는 개발된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부산시와 부산디자인진흥원은 굿즈 생산 기업들과 함께 부산 내 소멸위기 지역에 ‘부산 브랜드샵’ 조성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부산 도시브랜드를 콘텐츠로 소멸위기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구상이다.

 

김다운 부산시 기획담당관 과장은 “새로운 도시브랜드가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지역기업, 일반시민 등 민간 분야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수”라며 “협의회와 개발 중인 가이드라인을 중심으로 기업과의 콜라보레이션, 시민 참여형 콘텐츠 등을 마련해 도시브랜드의 경쟁력을 민간 차원에서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필현 부산디자인진흥원 원장은 “도시브랜드 민·관 네트워크 구축은 새로운 부산 도시브랜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민·관·학 전문가가 한 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가이드라인 개발 이후 추진되는 부산 브랜드샵의 제품(굿즈), 전시, 체험 등을 통해 뉴욕과 같이 도시브랜드가 새로운 문화·관광 콘텐츠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영월군 교육발전특구 지역협의체 구성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기삼 기자 | 영월군은 4월 23일 '영월군 교육발전특구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위촉식을 개최했다. 협의체는 최명서 영월군수, 김영언 영월교육지원청교육장, 이관우 부군수, 군의회, 세경대, 영월군산업진흥원, ㈜알몬티대한중석 등 지역대표를 위원으로 구성해 영월군 공교육 혁신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신청 지역은 교육발전특구위원회의 검토와 지방시대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교육부 장관이 지정한다. 선정된 지역은 연간 30억 원, 3년간 총 90억 원의 특별교부금과 지역 맞춤형 특례를 지원받으며, 공모 신청은 오는 6월 30일까지로 7월 말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최명서 영월군수는 "교육발전특구는 공교육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 간 교육불균형 해소를 통해 지역소멸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며, 돌봄과 교육, 취업, 정주연계를 통해 지역 인재들이 좋은 교육을 받고 행복하게 정착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영월군은 오는 30일 교육발전특구 설명회를 갖고, 5월 7일 도교육청과 협약을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