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10.02 (일)

  • 구름많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8.9℃
  • 흐림서울 19.4℃
  • 흐림대전 17.3℃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6.3℃
  • 구름많음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5.7℃
  • 맑음제주 19.2℃
  • 흐림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3.6℃
  • 흐림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13.6℃
  • 구름많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성북구, 청년문간사회적협동조합 '2022년 사회적기업가 페스티벌' 대상 수상

7일 고용노동부 주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주최 ‘2022 사회적기업가 페스티벌’ 대상 수상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서울 성북구의 ‘청년문간사회적협동조합’이 고용노동부가 주관하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주최한 ‘2022 사회적기업가 페스티벌’에서 사회적기업 창업팀 대상을 수상했다.


7일 연세대학교 백양누리에서 개최된 ‘2022 사회적기업가 페스티벌’은 사회적기업 창업팀의 사업가로서의 목표 의식을 높이고 대학생, 창업준비생 등 청년층에 사회적기업의 가치를 알리고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다.


이날 행사는 ‘꿈을 가지고 계속 나아가자(Have a Dream, Keep Going)’는 슬로건 아래 다수의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우수창업팀이 참여해 사회적기업가로서 꿈과 미래를 나눴다. 이 중 청년문간사회적협동조합을 포함 2개의 우수창업팀이 대상을 수상했다.


청년문간사회적협동조합은 서울특별시 성북구 정릉동에 위치하고 있으며, 청년문화 프로젝트 기획 및 운영을 목적으로 2020년 사회적협동조합 고용노동부 인가 및 2021년 고용노동부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바 있다.


청년문간사회적협동조합은 ‘청년 희망 길어올리기’를 비전으로 청년의 경제적·심리적 안정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청년층에게 부담 없는 가격으로 식사를 제공하여 청년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식생활 균형 확보 및 고립감 해소에 기여하는 청년밥상 문간이 대표적이다. 2017년 1호점(정릉점)을 시작으로 현재는 2호점(이대점)과 3호점(낙성대점)까지 확대했다.


이와 함께 청년이 편하게 공부하고 책을 보며 휴식할 수 있는 청년 활동 공간 ‘청년카페문간’, 청년이 삶의 희망을 찾아갈 수 있는 여행프로그램인 ‘청년희망로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청년문간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이문수 가브리엘 신부는 “청년이 실패와 좌절에도 창의적인 도전을 멈추지 않고 희망을 품고 꿈을 향해 나아가는 데 도움이 되는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는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전국에서 대학이 가장 많이 소재한 성북구에서 청년은 가장 중요한 구성원이자 도시의 자원”이라면서 “청년을 위한 선도적 사업을 펼치는 청년문간사회적협동조합의 활동이 행정에 많은 영감을 주고 있으며 이는 더 나은 청년정책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청년문간사회적협동조합의 수상을 축하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성북구]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소강석 목사, 12번째 시집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 출간 감동..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12번째 시집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를 낸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는 인문학적인 설교가이며 중견 시인이다. 소 목사는 시인으로 활동해 오면서 성도들의 마음을 그리스도의 마음으로 변화시켜왔다. 소 목사는 개혁주의 영성가이며, 나라사랑 한국교회 사랑으로, 오늘의 새에덴교회를 이루어 내었다. 예장 합동총회장과 한굮교회 총연합회 총회장을 역임한 소강석 목사가 이번에 중견 시인으로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 12번째 시집을 낸 것이다. 26일 새에덴교회에 따르면 소 목사는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라는 제목의 시집에서 나비, 풀벌레, 종달새, 호랑이, 사자 등 다양한 소재의 연작시를 통해 현대인들의 가슴에 감추어진 야성과 꿈, 사랑과 그리움을 노래했다. 자신이 나비와 풀벌레, 종달새가 되고, 호랑이가 되고 사자가 돼 현대인의 내면에 잠들어 있는 꿈과 야성, 낭만과 순수를 전한다.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는 시인의 말에서 "이번 시집은 연작시를 쓴 것이 특징"이라며 "하나의 주제에 천착하여 그 속에 담겨 있는 노래를 끝까지 쏟아내고 싶었다. 나는 그 모든 것을 사랑이라 부르고 싶다"고 했다. 정호승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