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8.8℃
  • 서울 25.7℃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33.7℃
  • 흐림울산 31.4℃
  • 흐림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30.0℃
  • 흐림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35.7℃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8.4℃
  • 흐림금산 29.5℃
  • 흐림강진군 31.5℃
  • 흐림경주시 33.4℃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버스킹으로 들썩이는 골목상권! 마포구, 2022년 홍문관 행사 개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서울 마포구는 6월부터 10월까지 홍대 축제거리를 포함한 4개 골목 상권에서 거리 공연(버스킹)을 펼치는 ‘2022년 홍문관(홍대로 문화로 관광으로)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홍문관’ 행사는 2016년부터 이어져온 버스킹 행사로 코로나19가 진행되는 기간 동안 유튜브 등을 통해 비대면으로 공연이 진행돼 왔었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로 대면 공연이 가능해짐에 따라 버스킹의 대표 성지 홍대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마포구 대표 먹거리 상권인 합정동, 도화동, 용강동으로 공연을 확대했다.


구는 무대에 설 기회가 적었던 130여 팀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해 아티스트들의 대면 공연에 대한 갈증을 해소시키고, 관람객들이 주변 상권을 이용하는 경제적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홍대에서 열리는 ‘홍문관 페스티벌’과 각 지역별 골목 상권에서 열리는 ‘마포 골목 버스킹 투어’ 두 가지 부제로 진행한다.


‘홍문관 페스티벌’은 홍대 축제거리(서교동 365-28)에서 매월 세 번째 토요일 진행하며, 오후 2시부터 6시간 동안 8개 팀이 릴레이로 공연을 펼친다.


‘마포 골목 버스킹 투어’는 6월 3일 저녁 6시 합정역 8번 출구에 있는 홀트아동복지회 후문에서 첫 공연을 시작으로, 7월 6일까지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저녁 6시부터 저녁 8시까지 공연을 진행한다.


도화동 상점가가 위치한 마포삼성아파트 앞에서는 7월 12일부터 8월 11일까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오후 5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관광객을 맞이하며, 용강동 상점가와 마포 음식 문화거리를 끼고 있는 토정이지함 동상 앞(토정로 294)에서는 9월 14일부터 10월 14일까지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저녁 6시부터 저녁 8시까지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공연 일정과 장소는 현장 여건과 날씨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으며, 자세한 일정과 변경사항은 마포구청 홈페이지 ‘문화관광 – 참여마당 – 문화관광 소식)에 게재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마포의 다양한 지역에서 펼쳐지는 이번 공연이 마포를 관광하는 관광객과 인근 주민들에게 활력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사업 성과에 따라 향후 더 많은 관광상권에서 버스킹 공연이 이뤄지도록 검토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경상남도, 박완수 도지사 “청년들의 문화공간 조성 늘려야”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동수 기자 |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8일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실국본부장회의’에서 청년들의 문화공간 조성과 함께 인재양성 계획을 적극 주문하며 지역을 활성화시키자고 강조했다. 박 도지사는 “청년이 지역에 머무를 수 있도록 하려면 일자리 뿐만 아니라 청년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것도 중요하다”라며 “청년들의 요구를 제대로 파악해서 문화공간을 만들고, 타 지역 청년까지 경남으로 끌어들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도지사 관사와 도민의 집은 많은 청년과 도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확실한 테마를 정해서 제대로 만들 것을 주문했다. 또한, 도민의 관심이 큰 교육 문제에 대해서는 “도민의 관심분야라면 교육 문제에 대해서도 도가 직접 나서야 하고 인재육성을 위한 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라며 “로스쿨 설치, 의대 확대를 비롯한 디지털대학원 설치 등을 통한 기술인재를 육성할 수 있는 정책을 대학과 함께 추진해나갈 것”을 지시했다. 최근 “어려워진 민생경제로 인해 완도 일가족 사망사건과 같은 안타까운 일이 생기지 않도록 도 차원의 최소한의 대응책이 있어야 한다”라고 하며 “어려움에 처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