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8.8℃
  • 서울 25.7℃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33.7℃
  • 흐림울산 31.4℃
  • 흐림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30.0℃
  • 흐림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35.7℃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8.4℃
  • 흐림금산 29.5℃
  • 흐림강진군 31.5℃
  • 흐림경주시 33.4℃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도봉구 함석헌기념관, 성서조선사건 80주년 기획展 '외치는 자의 소리' 개막

6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진행, 매주 월요일 휴관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도봉구 도봉문화재단 함석헌기념관은 씨잎갤러리에서 성서조선사건 80주년을 기념한 '외치는 자의 소리' 전시를 개막한다.


이번 전시는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2022년 현충시설 활성화 사업'으로 마련됐다. '현충시설 활성화 사업'은 전국 현충시설을 역사교육 현장 체험의 장으로 활용하는 사업이다.


전시는 2022년 6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진행된다.(매주 월요일 휴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 방역) 함석헌 선생이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았던 '성서조선사건'을 조명하고, 함석헌 선생의 '성서조선', '사상계', '뜻으로 본 한국역사', '씨잎의 소리' 저작물과 민중 강연 자료를 전시한다.


씨잎(민중)의 인권과 자유, 평화를 위해 살다 간 인권운동가 함석헌 선생의 정신이 깃든 기념관에서 개최되는 이번 기획전은 세 가지 구성으로 진행된다.


'문장으로 외치는 소리'에서는 함석헌 선생의 '씨잎(민중) 사상'이 담긴 저작물을 소개하고, '강연으로 외치는 소리'에서는 함석헌 선생의 민중 강연으로 씨잎의 주체적인 삶을 살펴본다. '온몸으로 외치는 소리'에서는 관람객이 인물 함석헌을 만나본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성서조선사건 80주년 기념을 맞이한 기획전 '외치는 자의 소리'는 독립운동가, 사상가, 비폭력 평화운동가, 민주화운동가로 활동했던 함석헌 선생의 사상과 뜻을 마주하고, 현재 우리의 삶을 돌아볼 수 있는 의미 있는 기회라 생각한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도봉구]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경상남도, 박완수 도지사 “청년들의 문화공간 조성 늘려야”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동수 기자 |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8일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실국본부장회의’에서 청년들의 문화공간 조성과 함께 인재양성 계획을 적극 주문하며 지역을 활성화시키자고 강조했다. 박 도지사는 “청년이 지역에 머무를 수 있도록 하려면 일자리 뿐만 아니라 청년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것도 중요하다”라며 “청년들의 요구를 제대로 파악해서 문화공간을 만들고, 타 지역 청년까지 경남으로 끌어들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도지사 관사와 도민의 집은 많은 청년과 도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확실한 테마를 정해서 제대로 만들 것을 주문했다. 또한, 도민의 관심이 큰 교육 문제에 대해서는 “도민의 관심분야라면 교육 문제에 대해서도 도가 직접 나서야 하고 인재육성을 위한 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라며 “로스쿨 설치, 의대 확대를 비롯한 디지털대학원 설치 등을 통한 기술인재를 육성할 수 있는 정책을 대학과 함께 추진해나갈 것”을 지시했다. 최근 “어려워진 민생경제로 인해 완도 일가족 사망사건과 같은 안타까운 일이 생기지 않도록 도 차원의 최소한의 대응책이 있어야 한다”라고 하며 “어려움에 처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