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26.8℃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0.9℃
  • 구름조금대구 24.8℃
  • 구름조금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19.8℃
  • 맑음강화 18.7℃
  • 맑음보은 16.8℃
  • 맑음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충남

보령시, 공립 죽정 다함께돌봄센터 수탁기관에 보령선한이웃 선정

URL복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연호 기자 | 보령시는 17일 부시장실에서 고효열 시장 권한대행과 박세영 (사)보령선한이웃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공립 죽정 다함께돌봄센터 위수탁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지난달 공개모집과 수탁자 선정 심의위원회를 거쳐 선정된 (사)보령선한이웃과 사무 위탁을 체결한 것으로, 보령선한이웃은 명천 다함께돌봄센터와 공립 동대·공립 웅천 다함께돌봄센터에 이어 모두 4개소를 운영하게 됐다.


다함께 돌봄사업이란 돌봄이 필요한 만 6~12세 아동(초등학생)에게 상시 및 일시 돌봄, 방과 후 프로그램 등 돌봄 서비스 제공으로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맞벌이 가정의 육아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사업이다.


보령죽정주공아파트 내에 설립된 공립 죽정 다함께돌봄센터는 전용면적 76.99㎡에 활동실과 조리실을 갖췄으며, 최대 20명의 아동을 돌볼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사)보령선한이웃은 오는 2027년 4월 30일까지 5년간 공립 죽정 다함께돌봄센터의 시설 관리 및 운영을 맡게 되고, 이용 아동 모집 및 선정, 돌봄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고효열 시장 권한대행은 “맞벌이 가정의 증가로 방과 후 돌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돌봄센터가 부모들의 육아부담을 덜어주고 아이들이 행복한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충청남도 보령시]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명성교회, 담임목회 아들승계 방지법은 아시아, 유럽 세계 그 어느 나라에도 없는 법이다! 이 법은 아주 없어져야 할 법중의 법이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수습위원회(정치 87조 6항)에 의한 합법적인 방법으로 진행된 위임 목회인 많큼, 종교의 고유 권한인 총회일을 사회법으로 막아선, 안된다는 총회의 입장’ 이제 이제는 정계도 총회 결정에 대해 지켜보면서 소속 노회 입장을 따라야 한다는 결론이다. '총회수습결의는 지난 104회 명성건 법을 잠재한 결의가 아니고, 헌법 제 2편 정치 87조 총회 직무에 의한 특별법적인 합법적인 성격의 결의였다. 총유 개념으로 볼때, 교회는 사회 단체적인 개념으로 이해 할 수도 있다. 그렇다고 한다면 국가는 어떠하고 단체는 어떠한가? 국가에는 특정한 곳이나 단체에 어려움이 생기면, 국가는 바로 재난 대책 특별법을 만들어 진행한다. 또한, 단체는 예외로 생각지 않은 사건에 대해서는 언제든지 특별법을 재정하여 운영하게 된다. 이것은 매우 잘하는 일이라 하겠다. 그렇다고 한다면, 우리나라는 민주공화국이고, 종교의 자유가 있는 나라인데, 기독교 총회, 노회안에 갈등의 요지가 있을때 특별법으로 갈등을 해소시켜 나가는것은 당연한 일이라 하겠다. 사실 이번 명성 건은 이미 총회 수습위원회가 교회 분열과 갈등 을 해소하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