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24 (화)

  • 구름조금동두천 20.7℃
  • 구름조금강릉 26.5℃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2.8℃
  • 구름조금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1.8℃
  • 맑음광주 21.4℃
  • 연무부산 21.4℃
  • 맑음고창 18.5℃
  • 구름많음제주 20.2℃
  • 맑음강화 16.8℃
  • 구름조금보은 21.6℃
  • 맑음금산 21.1℃
  • 맑음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김회재 의원 “지난해 2030 상위 20% 자산 9.8억원, 하위 20%의 35.3배..격차 더 확대”

URL복사

김회재 의원 2021년도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2030세대 내 자산격차 분석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정길종 기자 | 2021년에도 이어진 자산가격 상승으로 2030세대 내 자산격차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030세대 내 소득도 상위 20%가 하위 20%의 6.5배에 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시을)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20~30대가 가구주인 가구의 평균 자산은 3억5천651만원이었다.


이는 전년(3억1천849만원)대비 약 3천8백만원이 증가한 수치다.


20~30세대 전체 평균 자산은 늘었지만 자산 격차는 심화됐다.


지난해 기준 20~30대 내 자산 하위 20%인 1분위의 평균 자산은 2천784만원으로 전년대비 311만원(12.6%) 증가했다.


반면 자산 상위 20%인 5분위의 평균 자산은 9억8천185만원으로 전년대비 1억1천141만원(12.8%)이나 급등했다.


이에 따라 자산 하위 20% 대비 상위 20%의 자산격차를 보여주는 지표인 자산 5분위 배율은 2020년 35.20배에서 지난해 35.27배로 0.07배p 악화됐다. 2019년 대비(33.21배)로는 자산 5분위 배율이 2.06배p나 심화됐다.


코로나로 늘어난 유동성으로 자산가격이 본격적으로 상승하기 이전이었던 2019년에는 20~30세대 내 상위 20%의 자산은 8억원, 하위 20%의 자산은 2천409만원이었다.


20~30세대 내 소득격차도 큰 폭으로 나타났다.


2020년 기준 20~30세대 내 경상소득 하위 20%의 경상소득은 1천968만원으로 전년대비 131만원(7.2%) 증가했다.


상위 20%의 경상소득은 1억2천832만원으로 전년대비 742만원(6.1%)이 뛰어올랐다.


경상소득 5분위 배율은 2020년 6.52배로 2019년(6.58배) 대비 소폭 개선되긴 했지만 여전히 상위 20%가 하위 20% 대비 6배나 많은 소득을 얻고 있었다.


다만 청년층 자산격차의 주된 원인이 소득격차가 아닌 부의 대물림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20~30대 가구의 자산 분위별 소득을 분석한 결과 상위 20% 자산을 가진 가구의 평균 경상소득은 1억592만원, 하위 20%의 평균 경상소득은 3천87만원이었다.


자산 상위 20%와 하위 20%의 소득격차는 3.43배로 자산 5분위배율(35.27배) 대비 크게 낮았다. 소득격차만으로는 35배에 달하는 자산격차를 설명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김회재 의원은 “악화되는 양극화에 청년들은 꿈도 희망도 잃고 있다”며 “자산·소득 격차 와 같은 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는 ‘정의로운 전환’이 절실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삶의 출발선에서부터 극복하기 어려운 격차를 안고 시작하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면서 “‘부모찬스’가 없는 청년들도 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공정의 사다리가 마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출처 : 김회재 의원]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백석대, 오뚜기라면(주)와 산학협력 협약 체결

[천안=데일리연합] 백석대학교(총장 장종현)는 24일 오전 11시 30분, 교내 본부동 12층 소회의실에서 오뚜기라면(주)와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행사에는 백석대 이경직 기획산학부총장, 이재준 대외협력본부장, 최선기 지역사업협력단장, 오뚜기라면(주) 이상철 생산안전부 상무이사, 윤선영 경영지원부 지원팀장, 김종찬 경영지원부 인사과장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이날 협약으로 △공동연구, 산학협력, 정책자문 등 기관과 지역사회 발전에 필요한 사항 △지역과 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 프로그램의 개발 및 운영 △재학생들의 현장실습 및 인턴십 프로그램 운영 △지적재산 및 기술이전에 관한 상호 협력 등에서 함께하기로 했다. 백석대학교 이경직 기획산학부총장은 “오뚜기라면주식회사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사회 발전은 물론 실무능력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뚜기라면(주) 이상철 생산안전부 상무이사는 “상호간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해 산학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오늘 협약이 동반성장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뚜기라면(주)는 1987년 창립돼 진라면, 열라면, 스낵면, 참깨라면 등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