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25 (수)

  • 맑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24.8℃
  • 맑음서울 19.6℃
  • 맑음대전 19.0℃
  • 맑음대구 22.4℃
  • 박무울산 19.5℃
  • 맑음광주 20.0℃
  • 연무부산 20.0℃
  • 맑음고창 15.7℃
  • 맑음제주 19.5℃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7.3℃
  • 맑음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17.6℃
  • 구름조금경주시 19.1℃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서울시복지재단, ‘개인회생’ 신청 청년 실태조사 발표

URL복사

재단內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서울회생법원에 개인회생 신청한 20대 청년 512명 분석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홍영기 기자 | 개인회생을 신청한 20대 청년들의 실태를 분석한 결과 제2금융권 부채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고(400명, 78%), 처음 빚을 지게 된 이유로는 ‘생계비 마련 목적’이 가장 많았으며(221명, 43%), 개인회생 신청 시 평균 6,260만원의 채무액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이들 중 54%(277명, 54%)는 “다른 부채를 변제하는 과정에서 (돌려막기를 하다가) 상환이 불가능할 정도로 채무가 증가했다”라고 응답했으며, 돌려막기를 한 가장 큰 이유가 “채무불이행자(신용불량자) 되는 것이 두려워”(313명, 63%)였음에도 불구하고, 이들 중 절반(256명, 50%)은 개인회생을 신청하기 전까지 파산이나 워크아웃 등 부채 문제 해결을 위한 상담을 한 번도 받아보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서울시복지재단內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센터의 청년재무길잡이 과정을 이수한 20대 청년 51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서울시 청년실태조사에 참여했던 20대 일반 청년 1,582명과 비교 분석한 자료에 나타난 결과이다.


센터는 지난해 10월부터 서울회생법원과 함께 개인회생을 신청한 청년(만 29세 이하) 중 법원의 보정권고에 따라 1:1 재무상담 과정을 이수한 청년을 대상으로 변제기간을 단축해 주는 ‘청년재무길잡이’ 과정을 추진하고 있다.


청년재무길잡이 과정을 이수한 청년들의 월 평균 소득은 ‘100만원~200만원 미만’ (261명, 51%), ‘200만원~300만원 미만’ (230명, 45%)로 나타났으며, 이들의 (346명, 68%)는 정규직 근로자였지만 근속연수가 3년 이상이라는 응답은 (99명, 19%)에 불과할 정도로 직업 안정성은 떨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개인회생을 신청한 청년들의 채무는 주로 제2금융권 대출(400명, 78%), 신용카드 대출(388명, 76%), 은행대출(370명, 72%) 순으로 나타났다.


회생청년들은 채권추심을 받은 경우가 (195명, 38%)정도 있었고, 이들 중에서는 하루에 3회 이상 추심 전화를 받은 경우도 (139명, 72%)나 되었다. 이는 금융감독원 통계(6.75%)에 비해 무척 높은 수치로, 추심으로 인한 고통을 겪는 청년들의 비율이 일반인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서울시복지재단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정은정 팀장은 “부채 문제를 가진 청년들 중에는 생계비 마련을 위해 제2금융권의 대출을 받는 경우가 많으며 부모의 지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자립이 어려운 상태로 사회에 나오는 경우가 많다.”면서 “재단은 앞으로 청년들의 부채 예방 및 신용관리를 위한 교육, 공적채무조정 상담 지원 등을 적극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센터는 2013년 7월 개소 이후 지금까지 가계 빚으로 고통 받는 서울시민 8,823명의 악성부채 2조 2,167억원의 법률적 면책을 지원하였으며, ▲공공재무상담·금융복지교육을 통한 ‘악성부채 확대예방’, ▲가계부채 규모관리를 위한 공적채무조정(개인파산‧면책, 개인회생) 지원, ▲빚으로 넘어진 시민이 다시 일어서기 위한 주거·일자리 등 복지서비스 연계 등 금융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중앙센터를 포함하여 시청, 성동, 마포, 도봉, 금천, 영등포, 양천, 송파, 중랑, 구로, 성북, 동작, 노원, 강남센터 등 15개 지역센터가 각 자치구에 위치하고 있으며, 센터 당 2명의 금융·법률·사회복지 전문가로 구성된 금융복지상담관이 상근하고 있다.


[뉴스출처 : 서울시]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한국교회 목회자로써 잘못 내린 판단으로써, 제2의 종교 개혁을 이루는 출발을 만들어 주었다.

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강남순복음교회 사태가 만들어 내는 종교개혁, 1517년 독일 비텐베르그 성당에 신부 마틴 루터가 95개조항을 붙이면서, 기독교가 시작되었다면, 코로나 19 팬데믹 이후에 시작하는 기독교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의 잘못 된 선택과 판단이 내린 판단으로부터 제 2의 종교개혁이 시작된다. 요즘 교회는 세상만도 못하다. 생사람 잡는다. 요즘 여의도에 떠도는 유튜브의 진실을 밝히자고 했더니,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승훈 범무팀장은 이00 목사를 강남 경찰서에 고소를 하였다. “아니, 고소를 하려면 이영훈 목사와 같이 잠을 잤다고 하는 성가대 팀장을 고소해야지, 기독교 지킴이 이OO 목사를 고소하냐구요? 이런 목사를 그냥 두면 않 됩니다. 녹취를 공개하면 알겠지만, 유튜브에서 그 여인이 말하는 것만 보아도 알겠지만, ‘우린 변호사 붙 놓았다’ ‘돈으로 다 해결하겠다!!’하는데, 이런 이영훈목사 의 이런 가증한 목회자를 누가 정리해 주겠습니까? 하만이 모르드개와 백성들을 죽이려고 장대를 높이 다는데, 누가 이 백성을 구하겠습니까? 에스더! 에스더입니다. 돈도 많으니 변호사 사서 생 사람 잡겠죠. '지금 유튜브의 진실을 밝혀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