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6.11 (토)

  • 맑음동두천 21.5℃
  • 구름조금강릉 19.5℃
  • 맑음서울 25.3℃
  • 맑음대전 23.3℃
  • 맑음대구 19.8℃
  • 맑음울산 18.5℃
  • 맑음광주 21.6℃
  • 구름조금부산 20.3℃
  • 맑음고창 22.4℃
  • 맑음제주 20.9℃
  • 맑음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많음금산 21.2℃
  • 맑음강진군 20.6℃
  • 구름조금경주시 18.8℃
  • 구름조금거제 20.0℃
기상청 제공

교육/복지

(사)희망을 나누는 사람들, 포천시 국가유공자 및 취약계층에 후원물품 전달

URL복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희영 기자 | 포천시는 지난달 29일 (사)희망을 나누는 사람들(대표 김정안)에서 1억 원 상당의 화장품, 샴푸, 린스, 마스크 등 19개 품목을 전달받았다.


시는 작년 5월(사)희망을 나누는 사람들과 ‘희망나눔연결운동’ 업무협약을 체결해 취약계층의 복지증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


이날 기탁받은 물품은 꾸러미로 제작해 저소득 국가 유공자 및 취약계층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광호 보훈단체연합회장은 “국가유공자의 헌신을 오래도록 잊지 않고 기억해 주는 포천시와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 대표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김정안 대표는 “포천시 저소득 국가유공자 및 취약계층분들에게 물품을 전달할 수 있어 기쁘다.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국가유공자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 단 한 사람도 소외됨이 없는 행복복지도시 포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뉴스출처 : 경기도 포천시]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여의도 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의 4차원의 영성이 오늘의 기하성 총회 여의도 순복음교회를 만들어 놓았고, 그분은 하나님 나라로 가셨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당신의 멘토가 누구입니까? 이때 한 말 “디트리히 본훼퍼가 저의 멘토입니다”. 라며, 조용기 목사님을 가르켜 “저의 형제”입니다’. 이 말이 기억난다. 필자는 ‘샌프란시스코신학대학원 유학시절 논문으로 다룬 ‘디트리히 본훼퍼의 타자를 향한 열심속에 나타난 기독론’이 생각나면서, ‘아! 그랬구나! 그의 신학속에서 희망의 신학자 몰트만은 ’저 지평선 너머에서 희망을 가지고 오시는 그리스도를 노래했다. 그리고 본훼퍼는 몰트만을 기도하게 했다. 디트리히 본회퍼(Dietrich Bonhoeffer, 1906~1945)그는 누구인가? 그 당시 독일 루터교 목사인 본회퍼는 공개적으로 나치 운동에 반대했었다. 전쟁이 터지자, 히틀러를 반대하는 독일인들과 영국 정부 사이에 연대를 형성코자 노력했다. 결국 1943년, 히틀러 암살 모의가 발각되어 체포되었고 이태 뒤 감옥에서 교수형을 당했다. 널리 알려진 옥중서신과 논문들 외에 아픈 분노와 흔들리지 않는 믿음이 담긴 여러 편의 기도를 남겼다. ​ 디트리히 본회퍼(Dietrich Bonhoeffer)의 기도를 들으면, 고개가 숙여지고, 숙연해 진다. 그리고 대한민국 한국교회의 초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