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5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1℃
  • 맑음강릉 19.8℃
  • 구름조금서울 22.2℃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21.5℃
  • 구름조금울산 18.4℃
  • 맑음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19.1℃
  • 맑음고창 18.0℃
  • 구름많음제주 19.0℃
  • 맑음강화 17.8℃
  • 맑음보은 20.0℃
  • 맑음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21.2℃
  • 맑음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교육/복지

서울특별시교육청, 하반기 서울교육정책포럼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URL복사

2021 서울교육정책 속으로 함께 한 걸음 더 '하반기 서울교육정책포럼'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희영 기자 | 서울특별시교육청 산하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연구정보원 교육정책연구소는 12월 1일에 “인공지능(AI) 기반 미래교육”이라는 주제로 ‘2021 서울교육정책 속으로 함께 한 걸음 더 하반기 서울교육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인간–인공지능(AI) 공존의 시대를 이야기하는 이번 포럼은 해외 석학, 국내 전문가, 교사, 학생 등이 참여하여 인공지능(AI)에 기반한 미래 교육의 새로운 길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로, 온‧오프라인으로 운영되며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연구정보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참여가 가능하다.


1부는 디지털 교육혁명 시대에 화두로 떠오른 “인공지능(AI)과 미래교육”이라는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을 고민하는 자리이다.


영국의 웨인 홈즈 교수(Wayne Holmes, University College London)가「인공지능과 교육의 미래(비판적 연구 관점에서)」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며, 강연 후 정제영 교수(이화여자대학교)의 진행으로 초‧중‧고 교원, 서울특별시교육청 장학사, 서울교육정책연구소 연구위원이 참여하는 질의응답 시간을 운영한다.


이번 기조강연은 인공지능(AI) 기술을 교육의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고찰함으로써 인공지능(AI) 기술의 현주소와 교사의 역할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교육전문가–강연자의 질의응답을 통해 보다 의미 있는 사유의 시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2부는 선생님들의 사례 발표를 통해 학교 현장에서 시도되고 있는 인공지능(AI) 교육에 대한 새로운 수업 경험을 공유하고, 정제영 교수(이화여자대학교)를 좌장으로 교육감, 초‧중‧고 교원 및 학생들이 함께 새로운 가르침과 배움의 이야기를 풀어가는 토론의 시간을 갖는다.


토론에서는 2명의 고등학생이 학교에서 체험한 인공지능(AI) 교육의 경험담을 생생하게 이야기하고, 초‧중‧고 교사들은 인공지능(AI) 교육의 현재 상황, 고민거리 및 서울교육정책에 바라는 점 등을 진솔하게 이야기하며 서로의 생각을 나누는 공감과 소통의 장이 될 것이다.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연구정보원(원장 백미원) 교육정책연구소는 매 학기「서울교육정책 속으로 함께 한 걸음 더」서울교육정책포럼을 개최하여 서울교육정책의 주요 이슈를 심층적으로 살펴보는 소중한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


백미원 교육연구정보원장은 “서울교육정책포럼은 서울교육 공동체가 함께 고민하고 지혜를 나눔으로써 앞으로 서울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나침반과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인공지능(AI) 기반 미래교육」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을 통해 인간과 인공지능(AI)이 공존할 수 있는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을 탐색해 보고, 미래교육을 위해 바람직한 서울교육정책을 모색하는 희망과 성찰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최명우 목사, 당신은 무엇을 집중하고 있나요?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최명우 목사, 당신은 무엇을 집중하고 있나요? 산골에 젊은 사냥꾼이 살고 있었다. 사냥을 나간 산속에서 나무 위에 앉아있는 독수리를 발견하고 화살을 겨누었다. 하지만 그 독수리는 자신이 죽을 줄도 모르고 어딘가를 계속해서 노려보고 있었다. 사냥꾼이 자기를 죽이기 위해 겨누고 있는 것을 의식하지 못한 것이다. 자세히 봤더니 독수리는 뱀을 잡아 먹으려고 그 뱀에 집중 하느라 사냥꾼을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뱀도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었는데, 그것은 개구리를 잡아 먹으려고 독수리를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개구리도 마찬가지로 무당 벌레를 잡아 먹으려고 미동도 하지 않고 노려보고 있었고, 무당벌레도 진딧물에 정신이 팔려 개구리를 의식하지 못하고 있었다. 사냥꾼은 이러한 먹이 사슬을 보다가 슬그머니 활을 내려놓고 갑자기 자신의 뒤를 돌아보았다. '혹시 누군가가 자신을 잡아먹으려고 뒤에서 노려보는 건 아닐까?' 걱정하면서... 사냥꾼은 아무것도 볼 수 없었지만, 이때 그를 뚫어지게 노려보고 있는 적 아닌 적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죽음"이라는 모래시계였다. 당신은 지금 무엇에 집중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