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1.04 (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2.0℃
  • 구름조금제주 7.1℃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서울시, 노후 저층주거지 생활SOC 확충 연내 6개 완료... 10곳 추가공모

URL복사

10개 신규사업지 11.19~25 자치구 공모, 12월 최종 선정, 사업당 최대 20억 지원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홍영기 기자 | 노후 저층주거지에 생활SOC를 확충하는 서울시 사업을 통해 관악구 난곡사거리 인근에 연면적 약 4천㎡(지하2~지상6층) 규모의 가족문화복지센터가 지난 6월 문을 열었다. 보육 관련 컨설팅과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육아종합지원센터와, 아이들이 미끄럼틀 등이 있는 놀이공간에서 뛰어놀고 장난감과 책을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돌봄·체험·놀이 공간이 결합된 복합공간이다.


40~50년이 경과돼 노후하고 면적이 협소했던 기존의 육아종합지원센터와 관악 및 신림 여성교실을 이전시켜 새롭게 조성한 시설이다.


7월엔 주차장이 부족해 골목길 불법 주정차가 많았던 강서구 화곡동에 소규모 공영주차장 '마을주차장'이 들어섰다. 골목길을 가로막았던 자동차가 줄어 주민들의 보행한경이 개선되고 주차난이 다소 해소됐다.


서울시가 「저층주거지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 공급사업」의 첫 결실로 연내 생활SOC 6개소 조성을 완료한다. '19년에 시범사업지로 선정한 13개소 중 나머지 7개소는 '24년까지 순차적으로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엔 총 4개소가 추가 조성돼 문을 연다. ▴영등포구 신길동 일대엔 문화적으로 소외된 주민들을 위한 문화·소통공간 '밤동산마을도서관' ▴청소년이 이용 가능한 학습공간이 전무한 중랑구 묵2동엔 '묵2동작은도서관' ▴지역 내 청소년 여가시설이 없는 성북구 석관동엔 '청소년 문화예술시설' ▴용산구 용산2가동엔 주차난 해소를 위해 기존 주차장을 확대하는 '공영주차장 입체화 사업'이다.


'22년엔 강북구 '다목적소극장', 광진구 '자양동 청소년 독서실', 중랑구 '어린이놀이교육센터', 양천구 '녹지주차장 및 작은도서관' 등 5개소가 준공된다. '23년엔 은평구 '수리마을 생활기반복합시설', '24년엔 강동구 명일1동 주민센터 내 '어린이집‧가족센터'가 준공된다.


서울시는 올해 자치구 공모를 통해 10개 신규 사업지를 추가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11월 19일부터 25일까지 접수를 받는다.


이 사업은 노후 저층주거지 거주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SOC)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주민들이 도보 10분 거리(500m 이내)에서 작은도서관, 소규모 주차장, 어린이집, 어르신쉼터 등을 누릴 수 있도록 각종 주민편의시설을 촘촘하게 공급하는 지역균형발전 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서울시는 지난 2019년 「10분 동네 생활SOC 확충」 계획을 수립하고 13개 사업지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이를 위해 시는 2019년 5월 「서울시 저층주거지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 공급에 관한 조례」를 제정·시행해 노후 저층주거지 내 생활SOC 공급사업의 동력을 마련하고 안정적인 재정 확보를 통해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고 있다.


국가적‧광역적 사회기반시설(SOC) 개념을 탈피해 지역생활권에 꼭 필요한 사회간접자본을 조성함으로써 노후 저층주거지의 주거환경을 개선시켜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는 취지다.


시는 12월 선정위원회를 통해 자치구별 재정자립도, 동별 부족시설 등을 분석해 최종 대상지와 필요 시설을 균형 있게 선정할 계획이다. 최종 선정된 곳에는 2~3년에 걸쳐 사업별 최대 20억 원의 시비를 각각 지원한다. 2024년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사업 계획의 타당성 등을 검토한다.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추가적으로 소규모주택정비사업 및 골목길재생사업과 연계해 빈집·한옥을 리모델링한 후 생활SOC로 활용하는 경우 등에 가산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서성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2019년 시범사업으로 시작한 「저층주거지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 공급사업」의 성과가 점차 가시화 되어가고 있는 시점에서 올해 신규 사업 선정으로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라며 “노후된 저층주거지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 간 편차를 줄이는 균형발전의 일환으로 주민에게 꼭 필요한 생활기반시설을 확충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