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3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4℃
  • 흐림강릉 14.0℃
  • 구름많음서울 19.7℃
  • 구름조금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15.0℃
  • 구름많음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4.6℃
  • 흐림제주 18.0℃
  • 구름조금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구로구, 퇴원환자 ‘돌봄SOS 서비스’ 병원에서 신청하세요

URL복사

고대구로・구로다나・서남・오케이요양・제중요양병원 등 5곳과 협약 맺어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홍영기 기자 | 구로구 돌봄서비스가 더 좋아진다.


구로구가 퇴원을 앞둔 환자의 공백 없는 ‘돌봄SOS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역 병원과 협약을 맺었다.


구로구와 협약을 맺은 병원은 고대구로병원, 구로다나병원, 서남병원, 오케이요양병원, 제중요양병원 등 5곳이다.


협약 병원에 입원한 구민들은 동 주민센터를 따로 방문하지 않고도 퇴원 전 필요한 돌봄SOS센터 서비스를 협약의료기관에서 바로 신청할 수 있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은 무료다.


각 동주민센터에 배치된 돌봄매니저가 병원에서 전달받은 정보를 바탕으로 신청자에게 적합한 돌봄 계획을 수립, 퇴원과 동시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연계한다.


지원서비스는 퇴원 후 거동이 불편한 구민의 일상을 지원하는 일시재가 서비스를 비롯해 식사지원서비스, 주거편의, 동행지원서비스 등이다.


구로구는 구청‧동주민센터‧보건소와 사례회의를 통해 돌봄서비스 이용자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협력 의료기관과 원활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지난달 28일 열린 돌봄SOS센터 협약식은 이성 구로구청장, 한승규 고대구로병원장, 김사준 구로다나병원장, 이한기 제중요양병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서남병원과 오케이요양병원은 개별 방문해 협약했다.


구로구 관계자는 “이번 돌봄SOS 서비스 협약으로 맞춤형 돌봄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보다 촘촘한 지원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돌봄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로구는 돌봄공백의 신속하고 효율적 대응과 ‘돌봄SOS센터’ 사업의 적극적 추진을 위해 지난 7월 복지정책과에 돌봄지원팀을 신설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구로구]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최명우 목사, 우리는 어떤 귀를 가지고 있으며, 무엇을 듣고 있는가?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보이지 않는 고릴라’로 불리는 유명한 심리학 실험이 있다. 실험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농구 선수들이 공을 서로 빠르게 주고받는 영상을 보여주며 몇 번 패스하는지 세어보게 했다. 정신없이 집중하여 패스 횟수를 센다. 그중 갑자기 고릴라 옷을 입은 사람이 중앙으로 들어와 양손으로 가슴을 두드리다 사라진다. 그런데 실험대상자 중 절반 이상이 패스의 횟수를 세는 데에만 집중하느라 고릴라를 발견하지 못하더라는 것이다. 농구선수가 공을 서로 주고 받는 횟수를 세느라 고릴라가 나타난 것을 지하지 못한 것이다. 이를 심리학적 용어로 ‘선택적 지각’(Selective Perception)이라고 한다. 사람이 자기가 무의식적으로 선택한 것만 본다는 이론이다. 즉, 정보를 있는 그대로 인지하지 않고,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해석하는 것을 의미한다. 듣고 싶은 것만 듣는다는 것이다. 성경에 '귀 있는 사람은 성령이 교회들에게 하시는 말씀을 들어라.'(요한계시록 2장 29절)는 말씀이 요한계시록에만 7번 등장한다. 귀가 없는 사람이 누가 있을까? 다 귀의 형상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말세에는 성령이 하시는 말씀이 곳곳에서 들려오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