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3 (금)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13.5℃
  • 흐림서울 24.1℃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19.3℃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18.0℃
  • 흐림고창 18.9℃
  • 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21.2℃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서울

마포구, 한국사회복지공제회로부터 감사패 전달 받아

URL복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준호 기자 | 지난 18일 마포구는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지원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사회복지공제회로부터 감사패를 전달 받았다.


이 날 전달식은 마포구청에서 열렸으며, 강선경 한국사회복지공제회 이사장, 권부천 사업기획본부장, 이은정 마포노인복지센터장, 차정철 창전데이케어센터장이 참석해 감사패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진행했다.


구는 올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본인부담 상해보험료(1만원)를 3403명에게 지원했으며,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에서 가장 많이 지원하고 있다.


내년도에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상해보험 가입을 독려해 약 4000명에게 보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생생한 터키 이야기] 에베소 2 - 사도 요한의 흔적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원소명 기자 | [생생한 터키 이야기] 에베소(Ephesus) 2 - 사랑의 사도 요한의 흔적 에베소 1편 참고 사도 요한 백발이 성성하고 기력이 쇠한 노사도가 에베소의 강렬한 태양 빛이 쏟아지는 어느 늦여름에 어두침침하고 허름한 지하 예배실에서 힘없이 빙 둘러 앉은 에베소 교인들을 향하여 한 마디 말을 내뱉었다. “서로 사랑하라…” 체코의 종교개혁자 제롬에 따르면, 사랑의 사도 요한은 나이가 들어 기력이 쇠해서 장기간 설교하는 것이 힘들어 졌을 때, 가끔씩 나와서 에베소 교인들에게 한 마디씩 권면하는 것으로 설교를 대신했다고 한다. 그는 에베소 교인들을 권면할 때마다 온화한 얼굴로 “나의 아들들아 서로 사랑하라”는 말을 반복했는데, 항상 같은 말만 반복해서 하니까 에베소 교인들은 식상한 나머지 이렇게 건의를 했다고 한다. “사도님, 왜 똑같은 말씀만 계속 되풀이 하십니까?”라고 그 이유를 물었을 때, 노사도는 “이것이 예수님의 명령이니라”라고 말했다. 에베소로의 이주 AD 190년경 로마의 감독 빅토르(Victor)에게 편지를 보낸 에베소의 감독 폴리크라테스(Polycrates)와 교회사의 아버지라 불리는 유세비우스(Euse